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남자 골프 스트라카, 쌍둥이 동생 캐디로 기용

송고시간2021-07-28 08:27

beta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에 출전하는 젭 스트라카(오스트리아)가 쌍둥이 동생을 캐디로 기용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는 세계랭킹 44위 스트라카는 전속 캐디가 따로 있지만, 이번 올림픽에는 쌍둥이 동생인 샘을 캐디로 데려왔다고 US투데이가 28일 전했다.

스트라카는 전속 캐디 대신 동생을 기용한 이유를 "오스트리아 국가대표로 출전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팬에게 인사하는 스트라카.
팬에게 인사하는 스트라카.

[A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에 출전하는 젭 스트라카(오스트리아)가 쌍둥이 동생을 캐디로 기용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는 세계랭킹 44위 스트라카는 전속 캐디가 따로 있지만, 이번 올림픽에는 쌍둥이 동생인 샘을 캐디로 데려왔다고 US투데이가 28일 전했다.

샘은 형과 함께 미국 조지아대 골프 선수로 뛰었고 PGA투어 선수 캐디로 일한 경험이 있다. 몇 차례 형 젭의 백을 메기도 했다.

스트라카는 전속 캐디 대신 동생을 기용한 이유를 "오스트리아 국가대표로 출전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스트리아 사람으로서 오스트리아를 대표해 올림픽에 출전하는 건 엄청난 일"이라면서 "우리 둘에게는 멋진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