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코로나 신규환자, 4∼6주 내 하루 20만명으로 증가 가능성"

송고시간2021-07-28 00:27

일부 지역서 코로나 입원 환자 폭증…비필수 수술 중단 조치

미국 플로리다주 중환자실에 입원한 코로나 환자
미국 플로리다주 중환자실에 입원한 코로나 환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하루 신규 환자가 향후 4∼6주 이내에 20만 명대로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톰 프리든 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27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델타 변이가 퍼지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마저 난관에 봉착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프리든 전 국장은 "우리는 힘든 시기를 향하고 있다"며 "미국의 코로나 확산 추이가 영국과 비슷하다면 하루 최대 20만 건의 신규 확진 사례를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에 취약한 고령층 등이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대유행 초기의 "끔찍한 사망자 숫자"는 아니겠지만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코로나 사망자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26일 기준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8만9천418명, 사망자는 61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 하루 20만 건 이상의 신규 확진 사례가 발생한 것은 지난 1월이 마지막이었다.

미국 뉴욕의 한 병원으로 이송되는 환자
미국 뉴욕의 한 병원으로 이송되는 환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병원 입원 환자가 급증하며 비필수적 수술을 중단하는 사태가 다시 나타나고 있다.

루이지애나주 현지 방송 등에 따르면 뉴올리언스의 LCMC 병원은 코로나19 환자가 중환자실로 밀려들면서 이곳에 의료진을 긴급 배치했고 응급 상황이 아닌 다른 비필수적 수술을 무기한 중단했다.

루이지애나주 대형병원 OLOL 메디컬센터는 코로나 입원 환자가 크게 늘면서 일반 외과수술 제한 조치에 들어갔고, 40여 개 비영리 병원을 운영하는 옥스너 헬스는 "비응급 수술을 줄이거나 연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폭스뉴스는 플로리다 잭슨빌 보건대학 병원 2곳의 입원 환자 수는 6개월 만에 최다인 146명을 기록했고 병원 측이 넘치는 환자를 분산 배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스플로리다 대학 전염병학자 제이슨 살레미는 자체 집계한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한 달간 플로리다의 입원 환자 수는 3천849명으로 2월 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텍사스주 휴스턴 소재 유나이티드 메디컬 메모리얼 센터의 조지프 바런 박사는 "지난 2주간 입원 환자가 500% 증가했다"며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을 중심으로 가족 전체가 입원하는 사례도 있다고 전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