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벨 조정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에 "북한과 대화·소통 지지"(종합)

송고시간2021-07-28 00:19

"연락선 복원 소식 알고 있다"…북 접촉 호응 질문엔 답 안 해

커트 캠벨 미 국가안보회의 조정관
커트 캠벨 미 국가안보회의 조정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조정관은 27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미국을 방문한 한미동맹재단 관계자 등과 조찬을 함께 하고 있다. 2021.7.27. jbryo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은 27일(현지시간)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북한과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캠벨 조정관은 이날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한미동맹재단, 주한미군전우회 관계자 등과 조찬을 함께 한 뒤 특파원들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캠벨 조정관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소식을 알고 있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와 소통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캠벨 조정관은 북한으로부터 들은 소식이 있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남북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합의에 따라 한국 시간으로 27일 오전 10시부터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모든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은 지 413일 만이었다.

지난 1월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는 과거 미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실패했다고 보고 재검토 과정을 거쳐 지난 4월 말 검토 완료를 선언했다.

이후 미국은 북한에 새 대북정책 전달 등을 위해 접촉을 시도했지만 북한으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얻지 못한 상태라는 외신 보도가 이어졌다.

한미동맹재단 등과 조찬하는 캠벨 조정관
한미동맹재단 등과 조찬하는 캠벨 조정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조정관(맨 오른쪽)은 27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미국을 방문한 한미동맹재단 관계자 등과 조찬을 함께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7.27. jbryoo@yna.co.kr

캠벨 조정관은 이날 조찬에서 미국 입장에서 최대한 노력하고 있는데, 아직 북미 대화의 여건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는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캠벨 조정관이 통신연락선 복원에 긍정적 입장을 밝힌 것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돌파구를 찾지 못한 북미 대화 재개 여건의 진전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바이든 행정부는 그동안 남북 협력과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캠벨 조정관은 이날 조찬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한미 동맹이 미국에도 매우 중요한 문제라는 것에 대해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생각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며 "미국 입장에서도 동아시아 전략을 구상하고 수립하는 데 있어 한미동맹이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GNRMyx4bu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