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5월 주택가격 16.6%↑…한달만에 또 역대 최대폭 상승

송고시간2021-07-27 23:13

beta

미국의 집값이 한 달 만에 또다시 역대 최대폭 상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27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5월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6.6%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1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6.4%, 2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7% 각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매물로 나온 단독주택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매물로 나온 단독주택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집값이 한 달 만에 또다시 역대 최대폭 상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27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5월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6.6%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 14.6%를 넘어 지난 1987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34년 사이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1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6.4%, 2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7% 각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피닉스(25.9%), 샌디에이고(24.7%), 시애틀(23.4%)이 미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도시 1∼3위에 올랐다.

미국의 주택시장 과열은 역대급으로 낮은 대출 금리가 수요를 키웠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넓은 집을 원하는 수요자가 증가한 반면 공급은 줄어들면서 집값이 더욱 올라갔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최근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공개한 6월 기존주택 매매 중위가격은 36만3천300달러(약 4억2천만원)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그러나 너무 오른 가격 탓에 최근 들어서는 수요가 다소 줄어드는 조짐이 보인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