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1보] 한국 태권도, 올림픽 사상 첫 '노골드'…이다빈, +67㎏급 은메달

송고시간2021-07-27 21:47

beta

한국 태권도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 골드'에 그치면서 종주국의 체면을 구겼다.

우리나라는 이다빈(25·서울시청)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져 은메달을 수확했다.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치러진 이래 종주국인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하나도 못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태권도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 골드'에 그치면서 종주국의 체면을 구겼다.

우리나라는 이다빈(25·서울시청)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져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이번 올림픽에서 6개 체급에 출전해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고 대회를 마쳤다.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치러진 이래 종주국인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하나도 못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이다빈의 은메달 외에 남자 58㎏급 장준(한국체대)과 80㎏초과급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vL0NVq6AAc

hosu1@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