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P, 삼성전자 장기 신용등급 'AA-' 유지

송고시간2021-07-27 17:54

beta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삼성전자[005930]의 장단기 발행자 신용등급을 각각 'AA-'와 'A-1+'로 유지한다고 27일 밝혔다.

S&P는 "삼성전자가 우호적인 메모리 반도체 업황, 디스플레이 패널 상품믹스 개선, 다양한 전자제품에 대한 양호한 수요를 바탕으로 향후 2∼3년 동안 견조한 영업실적을 지속할 것"이라며 "대규모 자본투자와 주주환원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영업실적과 신중한 재무 정책을 바탕으로 향후 24개월 동안 재량적 현금흐름 흑자를 창출하고 순현금 포지션을 강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삼성전자[005930]의 장단기 발행자 신용등급을 각각 'AA-'와 'A-1+'로 유지한다고 27일 밝혔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S&P는 "삼성전자가 우호적인 메모리 반도체 업황, 디스플레이 패널 상품믹스 개선, 다양한 전자제품에 대한 양호한 수요를 바탕으로 향후 2∼3년 동안 견조한 영업실적을 지속할 것"이라며 "대규모 자본투자와 주주환원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영업실적과 신중한 재무 정책을 바탕으로 향후 24개월 동안 재량적 현금흐름 흑자를 창출하고 순현금 포지션을 강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우수한 재무제표와 견조한 순현금 포지션이 충분한 등급 유지 여력과 인수합병(M&A)을 통한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고 판단한다"면서 "향후 1∼2년 동안 상당한 현금보유고를 활용해 자동차 전장 등 신사업 육성을 위한 M&A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S&P는 "주요 사업부의 글로벌 시장지위를 크게 강화하고 자동차 전장사업과 같은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육성해 사업다각화 수준을 크게 개선할 경우 동사의 신용등급을 상향조정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