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화음질 어떻습니까?"…북한이 군통신선 먼저 열었다

송고시간2021-07-27 17:07

beta

13개월간 불통했던 남북 군 통신선은 북한이 먼저 전화를 걸어오면서 재가동됐다.

27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전원을 켜고, 먼저 전화를 해왔다.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단절한 지 13개월 만에 남북 군 통신선이 재가동한 순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전 10시·오후 4시 두 차례 통화…동해선은 연결시도

남북연락채널 개통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
남북연락채널 개통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

(서울=연합뉴스)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27일 오후 군 관계자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활용해 시험통화를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유현민 기자 = 13개월간 불통했던 남북 군 통신선은 북한이 먼저 전화를 걸어오면서 재가동됐다.

27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전원을 켜고, 먼저 전화를 해왔다.

군 통신선은 광케이블로 연결되어 한쪽이 통신선 연결 전원을 켜면 상대 쪽에서 즉각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다.

남측도 북측이 전원을 켠 순간 감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통신선에 연결된 남측 전화기에 신호가 왔다.

북측은 먼저 전화를 걸어 "통화 음질은 어떻습니까?"라고 남측 요원에게 물었다.

"북측 신호와 통화 음질 양호합니까?"라고 남측이 묻자, 북측은 "좋습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북측에서 "시험 팩스를 보내겠습니다"라며 시험용 팩스가 전송됐고, 남측도 같은 방식으로 팩스를 보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단절한 지 13개월 만에 남북 군 통신선이 재가동한 순간이다.

군은 이날 오후 4시에도 군 통신선으로 정상 통화를 시도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양측 통화는 오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다만, 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기술적인 문제로 지속해서 연결을 시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three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GNRMyx4bu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