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7월말 공급예정 모더나백신 내달 도입…8월 공급분은 예정대로"(종합)

송고시간2021-07-27 16:26

beta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과정에 문제가 생기면서 이달 말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었던 물량이 내달 들어오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모더나 측에서 7월 공급 예정이던 백신 물량이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 일정 조정이 불가피함을 통보했고, 이에 따라 세부 일정 등을 협의 중"이라며 "7월 말 공급 예정 물량이 8월 (들어오는 것으로) 일정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백신도입사무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생산 관리 이슈는 우리나라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 해당 제조소 생산분을 받는 국가들에게 공통으로 적용되는 문제"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국 "모더나 백신 생산에 차질…일정 문제 각국에 공통으로 영향"

"이달 도입 백신 약 1천108만회분→908만회분"…모더나 200만회분 정도 도입 시기 바뀐 듯

55~59세 백신 접종
55~59세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과정에 문제가 생기면서 이달 말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었던 물량이 내달 들어오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모더나 측에서 7월 공급 예정이던 백신 물량이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 일정 조정이 불가피함을 통보했고, 이에 따라 세부 일정 등을 협의 중"이라며 "7월 말 공급 예정 물량이 8월 (들어오는 것으로) 일정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7월 물량에 대해서는 제약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공급 일정을 확정하고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신속히 안내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모더나와 연내 4천만회(2천만명)분의 백신을 받기로 구매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보건당국은 전날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과 관련해 모더나사로부터 지난 23일 오후 '생산 관련 이슈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당국에 따르면 생산 관련 이슈는 제조 공정상의 문제이고, 모더나사가 현재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백신도입사무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생산 관리 이슈는 우리나라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 해당 제조소 생산분을 받는 국가들에게 공통으로 적용되는 문제"라고 밝혔다.

정 국장은 이어 "모더나 측에 제조 공정상의 문제를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자료를 요청 중"이라며 "제약사 협의를 통해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신속하게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7월 말 도입될 예정이던 모더나 백신 원액은 스위스 론자에서 생산하고, 병입(백신 원액을 최종 제품으로 만드는 과정)은 스페인 업체에서 한다.

내달 들어올 물량은 7월 말 공급 예정이던 물량과 제조소가 달라 당초 계획대로 공급된다는 게 추진단의 설명이다.

정 국장은 "8월분은 예정대로 문제없이 들어올 계획이라고 확인을 받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7월 물량은 8월분에 더해 들어올 예정이고, 조기 공급을 위해 제약사와 협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정 국장은 8월 공급물량은 생산하는 제조소가 무엇인지, 또 위치를 알려달라는 질의에는 "공개 부분은 협의하지 못했다"면서도 "유럽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현재 백신 원액을 생산하는 곳은 스위스 론자 한 곳으로 알려진 만큼, 병입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게 아니냐는 추정이 나온다. 또 병입을 맡는 제조소가 유럽이 아닌 국가에 더 있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다.

정 국장은 모더나에서 23일 생산 관련 이슈가 있다는 통보를 받고 3일이나 지난 전날에서야 이를 발표한 이유에 대해서는 "모더나 측에서 25일 공급분이 미선적 됐다는 통보와 함께 생산 이슈가 문제라는 것을 23일 통보받았다"면서 "모더나 측에서 대체 물량을 확보해 7월 중 공급 여부를 26일까지 확인해주기로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당국은 이번 모더나 백신 공급 지연으로 인해 이달 도입될 백신 물량이 앞서 발표했던 약 1천108만회분이 아닌 908만회분으로 줄게 됐다고 밝혔다.

이런 설명에 미뤄보면 이달 말 도입 예정이던 모더나 백신은 200만회분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당국은 백신 도입 일정이 변경됐으나 일정대로 접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기남 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7월 들어오기로 한 모더나 물량 일부가 8월 도입으로 일정이 변경됐다. 또 8월 계획대로 물량이 도입되면 현재 진행 중인 50대 접종과 8월 중 진행 예정인 18∼49세에 대한 접종은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진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세한 부분은 8월 계획을 정리해 금요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바백스 백신도 올해 하반기에 공급될 예정이었으나 미국 내 허가 절차가 늦어지면서 아직 국내 도입 일정이 불투명한 상태다.

정 국장은 이처럼 허가가 늦어지는 이유를 두고 "제출해야 할 허가 서류 중 일부가 조금 지연되고 있는 게 아닐까 판단한다"면서 "9월 물량에 노바백스 백신이 포함돼 있으나, 이 백신을 제외하더라도 3분기 공급량으로 3천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AkqYMeN7eU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