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남북 통신선 복원에 "대화 기운 고조될 듯"

송고시간2021-07-27 13:38

beta

일본 언론은 27일 남북 간의 통신선 복원 합의 소식을 전하면서 남북 대화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남북 통신선 복원 소식을 속보로 전한 뒤 후속 기사를 통해 "2019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남북 관계는 정체돼 있었지만, (이번) 정상 간 합의로 대화 기운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북한은 앞으로 북미 대화도 도모할 가능성이 있으며,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이 초점이 될 것이라고 통신은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이 남측 지원받으려는 정지작업이란 견해도 소개

남북, 오전 10시 통신연락선 전격 복원
남북, 오전 10시 통신연락선 전격 복원

남북이 27일 오전 10시부터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전격 복원하기로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판문점 채널을 비롯한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은 지 413일 만이다.
사진은 2018년 1월 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 연락사무소에서 우리측 연락관이 북측과 통화를 위해 남북직통 전화를 점검하는 모습. 2021.7.27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언론은 27일 남북 간의 통신선 복원 합의 소식을 전하면서 남북 대화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남북 통신선 복원 소식을 속보로 전한 뒤 후속 기사를 통해 "2019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남북 관계는 정체돼 있었지만, (이번) 정상 간 합의로 대화 기운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통신은 "북측은 한국을 끌어당겨 미국 주도의 압력 강화를 막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한의) 경제난이 심화되고 있는 것도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은 앞으로 북미 대화도 도모할 가능성이 있으며,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이 초점이 될 것이라고 통신은 전망했다.

식량 사정이 어려워진 북측이 남측으로부터 인도적 지원을 받기 위해 사전에 정지작업을 하는 것이라는 견해도 소개됐다.

아사히신문은 남북 통신선 복원 배경과 관련해 "북한에선 폭염으로 가뭄이 발생하는 등 식량 사정이 더 악화하고 있다"며 "한국 측으로부터 인도적 지원을 받기 위한 북한의 정지작업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북한은 앞으로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의 중단 등을 재차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아사히는 또한 청와대와 가까운 관계자를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앞두고 남북관계에서 성과를 낼 것을 검토해왔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마이니치·니혼게이자이·산케이신문 등 다른 일본의 주요 신문도 인터넷 기사로 작년 6월 북한이 단절한 남북 통신선이 복원됐다고 사실 위주로 보도했다.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NO-EymJ2_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