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그룹 건설기계 지주사 현대제뉴인 출범…"세계 톱5 될 것"

송고시간2021-07-27 13:30

beta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사인 현대제뉴인이 국내 건설기계 1위 업체인 두산인프라코어[042670]를 품고 27일 공식 출범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현대중공업지주[267250] 권오갑 회장과 한국조선해양[009540] 조영철 사장을 현대제뉴인의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조 신임 대표는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건설기계 부분이 현대중공업그룹의 핵심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 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2025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5% 이상을 달성해 글로벌 '톱5' 자리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정위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승인…권오갑·조영철 공동대표 선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사인 현대제뉴인이 국내 건설기계 1위 업체인 두산인프라코어[042670]를 품고 27일 공식 출범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현대중공업지주[267250] 권오갑 회장과 한국조선해양[009540] 조영철 사장을 현대제뉴인의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조 신임 대표는 한국조선해양 준법경영실장인 오세헌 한국조선해양 부사장과 함께 이날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날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제뉴인의 두산인프라코어 주식 34.4% 취득을 승인했고,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과 러시아, 중국, 베트남, 터키 등 5개국에서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권 회장이 현대제뉴인의 공동대표를 맡은 것은 조선·에너지 사업과 함께 건설기계 사업을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1961년생인 조영철 대표는 현대중공업 재정담당, 현대오일뱅크 경영본부장, 현대중공업 재경본부장을 역임했고, 현재 현대중공업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한국조선해양 경영지원실장을 맡고 있다.

현대제뉴인 대표이사로 선임된 권오갑 회장(좌)·조영철 사장(우)
현대제뉴인 대표이사로 선임된 권오갑 회장(좌)·조영철 사장(우)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제뉴인은 KDB인베스트먼트(KDBI)와 인수금융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조달, 다음 달 중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대금을 완납할 계획이다.

이 딜이 마무리되면 현대제뉴인은 현대건설기계[267270]와 두산인프라코어를 자회사로 둔 중간지주사로 본격적으로 역할하게 된다.

조 신임 대표는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건설기계 부분이 현대중공업그룹의 핵심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 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2025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5% 이상을 달성해 글로벌 '톱5' 자리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현대건설기계 지분 현물출자와 유상증자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건설기계 지분 33.1%를 현대제뉴인에 현물로 출자하고 현대제뉴인 신주를 배정받기로 했다.

또 현대제뉴인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위해 실시하는 2천17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