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6'에서 멈춘 한국 선수 역대 최다 메달…불멸의 기록되나

송고시간2021-07-27 11:53

beta

한국 선수 역대 올림픽 최다 메달은 '6'에서 움직이지 않았다.

'사격 황제' 진종오(42)는 추가은(20)과 함께 출전한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9위에 머물러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세월의 무게를 절감한 진종오가 다음 올림픽 대표로 뽑히지 못한다면 6개의 메달은 한국인 올림피언에게 불멸의 기록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진종오 마지막 인사
[올림픽] 진종오 마지막 인사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올림픽 사격 대표팀 진종오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1차전 통과에 실패한 뒤 경기장을 떠나며 취재진에 인사하고 있다. 2021.7.27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선수 역대 올림픽 최다 메달은 '6'에서 움직이지 않았다.

'사격 황제' 진종오(42)는 추가은(20)과 함께 출전한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9위에 머물러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10m 공기권총에서도 결선에 오르지 못한 진종오는 이번 대회를 빈손으로 마감했다.

진종오는 그간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 등 모두 6개의 메달을 따내 금메달 4개, 은메달과 동메달 1개씩을 획득한 양궁의 김수녕(50)과 더불어 역대 한국인 올림피언 공동 최다 메달리스트다.

이번에 메달 1개만 보탰다면 김수녕을 밀어내고 7개로 단독 1위에 오를 수 있었지만, 다음으로 기회를 넘겼다.

진종오는 2024년 파리올림픽 대표 선발전도 바라볼 만큼 아직 은퇴 생각을 하지 않는다.

다만, 세월의 무게를 절감한 진종오가 다음 올림픽 대표로 뽑히지 못한다면 6개의 메달은 한국인 올림피언에게 불멸의 기록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양궁은 올림픽 초창기 정식 종목으로 치러지다가 1920년을 끝으로 사라진 뒤 1972년 뮌헨 대회에 복귀했다.

올림픽 취재 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의 자료를 보면, 김수녕은 '신궁'이라는 애칭에 걸맞게 뮌헨 대회 이래 올림픽에서 남녀를 통틀어 가장 많은 금메달과 최다 메달을 수집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여자 양궁 단체전 4연패 당시 김수녕(왼쪽)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여자 양궁 단체전 4연패 당시 김수녕(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수녕은 1988년 서울 대회 개인전과 단체전,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2000년 시드니 대회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바르셀로나와 시드니에선 개인전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가져갔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도 8년의 공백을 딛고 김수녕은 메달을 따냈다. 12년간 세 번의 올림픽에서 남긴 성과다.

진종오도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12년에 걸쳐 메달 6개를 쌓았다. 김수녕과 달리 공백없이 이번까지 5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아테네에서 50m 권총 은메달을 획득한 그는 2008년 베이징에서 50m 권총 금메달, 10m 공기권총 은메달을 땄다.

2012 런던에선 50m 권총과 10m 공기권총 2관왕에 올랐고, 2016 리우 대회에선 50m 권총을 3회 연속 제패했다.

진종오가 올림픽에 나와 메달을 구경하지 못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리우 대회까지 역대 전 세계 남자 사격 선수 중 올림픽 최다 메달 공동 8위, 최다 금메달 순위에선 공동 6위를 달린 '명사수'다.

한국인 올림피언 최다 메달 신기록이 나오려면 김수녕과 진종오처럼 10년 이상 압도적인 실력으로 세계를 호령하는 선수가 등장해야 한다.

하지만 '신'(神)이 내린 궁수와 사수로 추앙받을 만큼 월등한 기량을 지닌 선수는 잘 나타나지 않는 법이다.

전 세계 역대 올림피언 중 가장 많은 올림픽 메달을 수확한 선수는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 대회까지 4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2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 등 메달 28개를 독식한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