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창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갯벌 가치 지키고 보존할 것"

송고시간2021-07-27 11:39

beta

전북 고창군은 27일 고창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 갯벌은 멸종위기종인 검은머리물떼새, 저어새 등 수많은 희귀조류가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라며 "고창 갯벌의 가치를 알리고 보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군은 세계문화유산(고창 지석묘), 인류무형문화유산(농악·판소리),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고창군 전역)에 이어 세계자연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계절·퇴적양상 따라 변모하는 희귀 갯벌…활용·보전 계획 수립

진귀한 생물종의 보고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됐다
진귀한 생물종의 보고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됐다

(서울=연합뉴스) 멸종위기종 철새를 비롯해 생물 2천150종이 살아가는 진귀한 생물종의 보고인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됐다.
중국 푸저우(福州)에서 온라인과 병행해 진행 중인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지난 26일 한국의 갯벌을 세계유산 중 자연유산(Natural Heritage)으로 등재했다.
사진은 전북 고창 갯벌. 2021.7.26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고창군은 27일 고창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 갯벌은 멸종위기종인 검은머리물떼새, 저어새 등 수많은 희귀조류가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라며 "고창 갯벌의 가치를 알리고 보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전날 전북 고창이 포함된 '한국의 갯벌(Korean Tidal Flat, Getbol)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하기로 했다.

한국의 갯벌에는 충남 서천,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 등의 갯벌도 포함된다.

부안면, 해리면, 심원면에 걸쳐 있는 고창 갯벌은 계절과 퇴적 양상에 따라 펄갯벌, 혼합갯벌, 모래갯벌로 변하는 희귀 갯벌이다.

쉐니어(Chenier·해안을 따라 모래 혹은 조개껍데기 등이 쌓여 만들어진 언덕)가 형성돼 지형·지질학적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고창군은 세계문화유산(고창 지석묘), 인류무형문화유산(농악·판소리),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고창군 전역)에 이어 세계자연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이에 따라 군은 갯벌과 관광, 자연보전을 연계한 '한국 갯벌 활용 중장기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세계유산도시 이미지를 각인시킬 수 있도록 마케팅 전략도 짜고 있다.

유 군수는 "고창 갯벌을 활용, 보전하기 위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때"라며 "'마한 역사유적'과 '상금리 고인돌군'도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