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재형 "북한에 끌려다니지 않고 실력과 의지로 평화 지킬 것"

송고시간2021-07-27 11:30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7일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보며 현 정부가 과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선 후보 등록을 마친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아 경기 연천군 유엔군 화장장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북 정책 방향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최 전 원장은 "오해가 없도록 대화는 계속해 나갈 것"이라면서도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 않으며 북한의 평화 의지를 끌어내고, 북한 주민 인권 문제 등에 대해서도 할 말을 하면서 평화적인 통일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직 대통령 사면, 정치적 유불리 떠나 대통합 위한 결단 필요"

(연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7일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보며 현 정부가 과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유엔군 화장장 찾은 최재형
유엔군 화장장 찾은 최재형

(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한국전쟁 정전협정기념일인 27일 경기도 연천군 유엔군 화장장 시설을 방문해 묵념하고 있다. 2021.7.27 andphotodo@yna.co.kr

대선 후보 등록을 마친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아 경기 연천군 유엔군 화장장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묵념을 마친 최 전 원장은 "6·25 전쟁은 국제 공산주의 세력의 침략을 대한민국과 유엔을 중심으로 한 자유민주주의 세력이 막아낸 전쟁"이라며 "그 고귀한 희생을 기념하고 잊지 않는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며 방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대북 정책 방향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최 전 원장은 "오해가 없도록 대화는 계속해 나갈 것"이라면서도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 않으며 북한의 평화 의지를 끌어내고, 북한 주민 인권 문제 등에 대해서도 할 말을 하면서 평화적인 통일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화는 말로만 되는 것이 아니라 실력과 의지가 필요하다"며 "실력과 의지로 평화를 지키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은 최근 입당한 국민의힘 당내 지지기반과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등 현안에 대해서도 답했다.

8·15를 앞두고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대한 견해에 대한 질문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시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가슴이 아프다"고 운을 뗐다.

유엔군 화장장 찾은 최재형
유엔군 화장장 찾은 최재형

(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가운데)이 한국전쟁 정전협정기념일인 27일 경기도 연천군 유엔군 화장장 시설을 방문해 묵념하고 있다. 2021.7.27 andphotodo@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사면에 대해 국민의 공감대가 필요하다 하셨는데, 말씀하신 국민이 전체 국민인지 현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만 말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제는 정치적 유불리 계산을 떠나 통합을 위해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지지 확보에 대해서는 "당원과 공감대를 넓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 노력하고 있다"며 "(나는) 우리 당뿐만 아니라 전체 국민의 통합을 끌어낼 수 있는 위치에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 26일 대선후보 등록을 마친 최 전 감사원장은 이날 유엔군 화장장 방문에 이어 접경지인 연천군 중면으로 이동해 실향민들과 간담회를 한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