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 군통신선 정상화…"군사적 긴장완화 기여 기대"(종합)

송고시간2021-07-27 11:52

beta

남북 군사당국이 작년 6월 9일 이후 단절된 군통신선을 복구해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국방부가 27일 밝혔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당국간 군통신선이 약 13개월 만에 복구된 것으로 현재 광케이블을 통한 남북 군사당국간 유선통화와 문서교환용 팩스 송·수신 등이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군통신선이 복구돼 정상화됨에 따라, 남북 군사당국 간 '9·19 군사합의' 이행 등 군사적 긴장완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해지구 군통신선 오전 10시 개통…"통화음질 상태만 확인"

매일 오전 9시·오후 4시 정기 통화도 재개 예정

남북연락채널 개통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
남북연락채널 개통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

(서울=연합뉴스)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27일 오후 군 관계자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활용해 시험통화를 하고 있다. 2021.7.27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남북 군사당국이 작년 6월 9일 이후 단절된 군통신선을 복구해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국방부가 27일 밝혔다.

서해지구 군통신선은 이날 오전 10시에 개통돼 시험통화 등을 통해 운용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군 관계자는 "통화음질 상태를 확인했고 팩스를 시험용으로 주고 받았다"며 "상태 확인 이외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동해지구 군통신선은 기술적인 문제로 연결을 지속해서 시도 중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에 하던 정기통화도 이날 오후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당국간 군통신선이 약 13개월 만에 복구된 것으로 현재 광케이블을 통한 남북 군사당국간 유선통화와 문서교환용 팩스 송·수신 등이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이용한 서해 우발충돌방지를 위한 서해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뿐만 아니라 남북 군사당국간 다양한 통지문 교환도 가능하게 됐다고 국방부는 강조했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군통신선이 복구돼 정상화됨에 따라, 남북 군사당국 간 '9·19 군사합의' 이행 등 군사적 긴장완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NO-EymJ2_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