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사각형 그림서 탈피…웹툰 속 캐릭터들 살아 움직인다"

송고시간2021-07-27 11:09

beta

8월 1일 새 출시를 앞둔 카카오웹툰(구 다음웹툰)이 전에 없던 웹툰 디자인과 풍부한 IP(지식재산권)를 통해 웹툰 산업의 판도를 바꾸겠다고 자신했다.

상하좌우 어느 방향으로 움직여도 끝없이 디스플레이가 이어지고, 웹툰 속 캐릭터들은 살아 움직이는 듯한 형태로 구현된다고 카카오엔터 측은 설명했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크고 작은 직사각형의 섬네일(그림) 이미지로 작품을 나열하던 지난 20년간의 관성적 디스플레이 방식을 과감히 탈피했다"며 "웹툰을 살아 숨 쉬는 것처럼 유저들에게 전하고 게임·음악·영화·드라마로 변주되는 오리지널 IP의 위상과 가치를 직관적으로 전하도록 UX 설계 틀을 파격적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월 1일 출시 카카오웹툰 프리미어…무한확장 UX로 웹툰산업 바꾼다

"글로벌 K웹툰 플랫폼 만들 것"

카카오웹툰 스페셜탭 '나혼자만 레벨업'
카카오웹툰 스페셜탭 '나혼자만 레벨업'

[카카오웹툰 제공]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8월 1일 새 출시를 앞둔 카카오웹툰(구 다음웹툰)이 전에 없던 웹툰 디자인과 풍부한 IP(지식재산권)를 통해 웹툰 산업의 판도를 바꾸겠다고 자신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27일 미디어 대상 웹사이트 '카카오웹툰 프리미어' 사이트를 열고, 카카오웹툰의 UX(사용자 경험), UI(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을 사전 공개했다.

'프로젝트 인피니트'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카카오웹툰은 콘텐츠가 무한히 확장하는 형태로 디자인됐다. 상하좌우 어느 방향으로 움직여도 끝없이 디스플레이가 이어지고, 웹툰 속 캐릭터들은 살아 움직이는 듯한 형태로 구현된다고 카카오엔터 측은 설명했다.

독자는 우주를 유영하는 '승리호' 등장인물, 악귀를 물리치는 '경이로운 소문' 카운터들, 그림자 군단과 함께 단검을 휘두르는 '나 혼자만 레벨업'의 성진우 등 카카오웹툰 작품 캐릭터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체험할 수 있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크고 작은 직사각형의 섬네일(그림) 이미지로 작품을 나열하던 지난 20년간의 관성적 디스플레이 방식을 과감히 탈피했다"며 "웹툰을 살아 숨 쉬는 것처럼 유저들에게 전하고 게임·음악·영화·드라마로 변주되는 오리지널 IP의 위상과 가치를 직관적으로 전하도록 UX 설계 틀을 파격적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독자들은 AI를 통해 연관 작품 추천, 그림체 기반 추천, 키워드 기반 추천 등도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웹툰 AI 추천
카카오웹툰 AI 추천

[카카오웹툰 제공]

카카오웹툰은 새 단장을 맞아 다음웹툰과 카카오페이지에서 선보였던 오리지널 웹툰 IP를 모두 서비스하고, 향후 오리지널 신작들도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카오웹툰은 메인 화면과 더불어 '웹툰원작'과 '소설원작', '랭킹 탭' 등으로 구성된다. 각각의 탭에는 다음웹툰 작품과 '웹소설의 웹툰화'를 이끌어온 카카오페이지의 노블코믹스 작품이 함께 담긴다.

박정서 카카오웹툰스튜디오 대표는 "변화무쌍한 카카오웹툰 콘셉트에 맞춰 '생각의 다양성'을 담은 여러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네온비&캐러멜, 장이, 지뚱, 조금산, 보리, 민홍 등 굵직한 작가들의 신작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황현수 노블코믹스컴퍼니 대표는 "다채로운 노블코믹스 작품들을 카카오웹툰에서 공격적으로 내놓고, 장르 또한 스포츠와 SF, 호러 등으로 크게 확장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태국과 대만에 이어 국내 카카오웹툰 출시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 곳곳에 카카오웹툰을 론칭하고, 진정한 '글로벌 K웹툰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추후 국내 IP를 포함해 일본 픽코마, 북미 타파스 등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 개발된 오리지널 웹툰까지 서비스하는 것이 목표다.

이진수 대표는 "과거 '기다리면 무료' 비즈니스 모델이 웹툰 산업의 판도를 바꿨듯이 이번 카카오웹툰 역시 또 한 번의 산업적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IP 시장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전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