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인구 6만여명' 버뮤다서 첫 금메달…트라이애슬론 여자 개인전

송고시간2021-07-27 11:02

beta

영국령 작은 섬나라 버뮤다 출신의 30대 노장 선수가 반복된 부상 등 역경을 딛고 고국에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안겼다.

플로라 더피(34·버뮤다)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여자 개인전에서 1시간55분36초로 우승했다.

대회 공식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에 따르면 인구가 약 6만3천여명에 그치는 버뮤다에서 하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4살 플로라 더피, 1시간55분36초로 우승…폭우·강풍에 경기 15분 지연돼

'인구 6만3천명' 버뮤다서 사상 첫 금메달…철인3종 여자 개인
'인구 6만3천명' 버뮤다서 사상 첫 금메달…철인3종 여자 개인

(AP=연합뉴스) 영국령 섬나라 버뮤다의 플로라 더피(34)가 27일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여자 개인전에서 1시간55분36초로 우승했다. 사진은 결승선을 통과하며 기뻐하는 더피. 2021.7.27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영국령 작은 섬나라 버뮤다 출신의 30대 노장 선수가 반복된 부상 등 역경을 딛고 고국에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안겼다.

플로라 더피(34·버뮤다)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여자 개인전에서 1시간55분36초로 우승했다.

대회 공식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에 따르면 인구가 약 6만3천여명에 그치는 버뮤다에서 하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버뮤다 출신 메달리스트는 1976년 몬트리올 하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클래런스 힐(복싱)이 유일했다.

더피는 이날 강풍과 폭우 영향으로 경기가 15분 지연되는 등 악조건 속에서도 2위 조지아 테일러브라운(27·영국)보다 74초나 앞선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3위는 1시간57분3초를 기록한 미국의 케이티 사페레스(32·미국)가 차지했다.

그의 올림픽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러나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당시 중도 포기했고, 2012년 런던올림픽엔 45위, 2016년 리우올림픽엔 8위에 그쳤다.

특히 2013년 운동선수로선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는 빈혈 진단을 받은 데 이어 2018∼2019년에는 발 부상으로 경기에서 뛰지 못했다.

지난해에도 훈련 중 손 골절로 인한 수술을 받는 등 반복된 부상이 그를 괴롭혔다.

그러나 '고통은 순간, 영광은 영원하다'가 좌우명이라던 30대 노장은 포기하지 않았고, 마침내 이날 도쿄에서 가장 높은 시상대에 올랐다.

더피는 금메달 확정 후 "지난 1년은 특히 더 힘들었고 중압감도 있었다"며 "금메달을 따겠다는 내 개인의 꿈을 이뤘을 뿐만 아니라 버뮤다의 첫 금메달이어서 더 흥분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