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상처 될만한 언동 않는 게 내년 승리에 필요"

송고시간2021-07-27 11:17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7일 "서로에게 상처가 될 만한 어떤 언동도 하지 않는 게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내년 대선은 아마도 박빙 승부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대선 앞둔 집권 여당이 조금이라도 이탈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후보 간 네거티브를 자제하자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이낙연
발언하는 이낙연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cbebop@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7일 "서로에게 상처가 될 만한 어떤 언동도 하지 않는 게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내년 대선은 아마도 박빙 승부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대선 앞둔 집권 여당이 조금이라도 이탈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후보 간 네거티브를 자제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백제 발언'을 두고 "김대중 대통령 이래 민주당 지도자는 지역 구도라는 망령을 없애기 위해 끈질긴 투쟁을 했다"며 "그 덕분에 지역 구도 상처가 많이 아물고 이제는 상당한 정도까지 완화되기에 이르렀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그 생채기를 덧내는 일은 절대로 피해야 한다"며 "우리 모두가 지역 구도를 소환할만한 어떤 언동도 자제해야 하고 저 또한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대중 대통령은 지역 구도를 이용하는 대통령직이라면 천 번이라도 사양하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하셨고 어르신의 피맺힌 절규를 잘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제 발언'과 관련해 녹음파일을 공개한 것에는 "무엇이라고 답변하건 논쟁이 재현될 것 같아 답변을 자제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호남 주자'라는 명칭에는 "전국을 많이 다니지만, 저 자신은 지역에 따른 차이를 실감하지 못한다"며 "이제는 대한민국 공동체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노련한 리더십을 지역과 관계없이 갈구한다고 생각하고 지역 구도에 따른 공학으로 선거를 바라보는 분이 계시는 것은 아쉬운 일이다"고 밝혔다.

지역 균형발전 방안에는 "개헌할 때 균형발전의 확고한 근거를 헌법에 명료하게 담았으면 한다. 다소 무리로 보이는 법률도 만들 수 있도록 헌법에 근거가 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