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빨리 와라'…일전 벼르는 국민의힘 주자들

송고시간2021-07-27 11:37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권에 들면서 당내 경쟁자들이 일전을 단단히 벼르는 모습이다.

일찌감치 국민의힘에 합류해 당내 접점을 넓히고 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일단 공세를 자제한 채 관망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사정기관 수장 출신이면서 나란히 야권주자로 등판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는 점에서 검증을 통한 차별화 싸움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준표, 검증 선봉에 설듯…尹측, 네거티브 적극대응 예고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류미나 박경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권에 들면서 당내 경쟁자들이 일전을 단단히 벼르는 모습이다.

특히 '윤석열 저격수'를 자처하는 홍준표 의원이 전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의 까마득한 검찰 선배이자 여의도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노련한 정치인답게 정책 대결뿐 아니라 신상 검증에도 앞장설 태세다.

그는 27일 SNS에서 드루킹 사건의 피해 당사자로서 윤 전 총장을 가리켜 "드루킹 사건의 은폐 당사자로 지목됐던 분"이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소재는 차고 넘친다"고 말했다.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으로 불거진 처가 리스크에 더해, 윤 전 총장의 최대 고비로 여겨지는 '박근혜 탄핵' 이슈까지 염두에 두는 모양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찌감치 국민의힘에 합류해 당내 접점을 넓히고 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일단 공세를 자제한 채 관망하고 있다.

최 전 원장 측 관계자는 "지나친 네거티브는 곤란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나타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사정기관 수장 출신이면서 나란히 야권주자로 등판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는 점에서 검증을 통한 차별화 싸움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정책 검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윤 전 총장이 검찰 수사 외에 이렇다 할 역량이나 미래 비전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지적을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스스로 경제·안보 분야 전문성과 정책 역량을 강점으로 내세우는 만큼 비교우위를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유 전 의원 측은 "국가 운영의 비전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지 철저하게 따질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전 총장 측은 압도적인 지지율 격차를 바탕으로 자신감을 보인다.

정권 교체에 대한 국민 열망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에서 지나친 '내부 총질'은 오히려 역풍을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한다.

다만, 네거티브 대응을 맡은 캠프 법률팀을 중심으로 근거 없는 인신공격이나 비방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까지 불사할 태세다.

이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처럼 이전투구 양상으로 흐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벌써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에서는 친윤과 반윤 간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당 경선준비위원회 관계자는 통화에서 "적절한 수준의 검증 공방은 흥행에 보탬"이라면서도 "자해 수준의 진흙탕 싸움을 방지하기 위한 당 차원 고민도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