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황선우, 한국수영 9년 만의 결승서 자유형 200m 7위

송고시간2021-07-27 10:52

[올림픽] 물살 가르는 황선우
[올림픽] 물살 가르는 황선우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황선우가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황선우(18·서울체고)가 한국 수영선수로는 박태환(32)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결승 무대에 올랐으나 아쉽게 7위에 그쳤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150m 구간까지는 줄곧 1위를 유지했으나 오버페이스를 한 듯 마지막 50m 구간에서 처지면서 메달권에서도 밀려났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