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야구, 29일 이스라엘 상대로 '올림픽 챔피언' 수성 첫발

송고시간2021-07-28 06:01

beta

한국 야구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챔피언 수성을 향한 첫발을 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을 상대로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2008 베이징 대회에서 9전 전승의 신화를 쓰고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야구는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로 돌아온 야구의 '디펜딩 챔피언'으로 개최국 일본, 전직 메이저리거가 다수 포함된 미국·이스라엘을 상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스라엘과 조별리그 1차전…2008 베이징 金 신화 재현 도전

女핸드볼 '한일전'에 女농구·女배구도 일전…남자골프 티오프

[올림픽] 메달 시동 거는 야구대표팀
[올림픽] 메달 시동 거는 야구대표팀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야구대표팀이 27일 일본 도쿄 오타스타디움에서 훈련하고 있다. 대표팀은 29일 이스라엘과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2021.7.27 jieu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야구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챔피언 수성을 향한 첫발을 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을 상대로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김 감독은 26일 일본에 도착해 머릿속은 온통 이스라엘과의 생각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스라엘을 제물로 여러 말보다 내용 있는 승리로 우승으로 가는 문을 시원하게 열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2008 베이징 대회에서 9전 전승의 신화를 쓰고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야구는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로 돌아온 야구의 '디펜딩 챔피언'으로 개최국 일본, 전직 메이저리거가 다수 포함된 미국·이스라엘을 상대한다.

최근 한국 야구의 국제경쟁력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그간 한국 대표팀의 마운드를 책임진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없는 이번 올림픽에서 국가대표팀이 어떤 성적을 내느냐에 많은 팬의 시선이 몰린다.

김 감독은 두 왼손 투수가 없지만, 이들을 대신하는 19세 좌완 영건 듀오 이의리(KIA 타이거즈)와 김진욱(롯데 자이언츠)이 있다며 둘이 올림픽을 거쳐 앞으로 대표팀을 이끌 에이스로 성장하기를 기대했다.

한국은 이스라엘과 31일 미국을 꺾으면 조 1위를 차지한다.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몸을 날리며 슛을 던지는 한국 핸드볼 에이스 류은희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몸을 날리며 슛을 던지는 한국 핸드볼 에이스 류은희

[AP=연합뉴스]

29일은 구기 종목의 날이다.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오후 2시 15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일본과 한일전을 치른다.

후보 선수를 내고도 일본 정도는 가볍게 제압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앞세워 한국이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패 후 기분 좋은 승리를 챙길지 주목된다.

선수들을 독려하는 전주원 여자 농구대표팀 감독
선수들을 독려하는 전주원 여자 농구대표팀 감독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원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농구대표팀은 오전 10시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캐나다와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1차전에서 세계 3위 스페인에 아깝게 패한 여자 농구대표팀은 상승세를 이어가 캐나다를 첫 승리의 제물로 삼을 참이다.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앞세운 여자 배구대표팀은 도미니카공화국과 조별리그 3차전을 벌여 8강 진출의 교두보를 놓을 예정이다.

남자 골프의 임성재와 김시우는 오전 7시 30분 1라운드 티오프를 한다.

양궁 남녀 개인전 64강과 32강은 사흘째 이어지며 여자 기계체조의 이윤서(서울체고)는 개인종합 결선에 출전해 세계 톱랭커들과 꿈의 무대를 펼친다.

조구함(남자 100㎏급)과 윤현지(여자 78㎏급)는 일본무도관에서 한국 유도의 자존심 수성에 젖 먹던 힘을 쏟는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