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희롱 2차 가해 신고에 돌아온 건 보복성 감사

송고시간2021-07-27 10:44

beta

부산시 한 산하기관에서 직장 내 성희롱을 당한 여성에게 상사가 2차 가해를 하고 보복 감사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

27일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간부 A씨와 B씨에 대해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 의결 권고를 내렸다.

피해자를 지원하는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는 "피해자가 문제를 제기하자 진흥원 측이 두 사람에 대해 최하 수준의 징계를 내렸다"며 "이를 불공정하다고 판단한 여성이 재심, 부서 이동 요청을 위해 회사 간부와 면담하는 과정에서 2차 가해가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예민하네'…피해 여성에게 2차 가해한 간부

부산시 조사 시작하자 회사는 피해자 겨냥 특별감사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박성제 기자 = 부산시 한 산하기관에서 직장 내 성희롱을 당한 여성에게 상사가 2차 가해를 하고 보복 감사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

27일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간부 A씨와 B씨에 대해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 의결 권고를 내렸다.

지난해 4월 자신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의 카카오톡을 본 여성 직원에게 A씨는 오히려 PC를 본 피해자가 잘못했다는 식으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해당 여성은 부인과 수술을 앞둔 자신에 대해 여성 생식기를 비하하고 문란한 여성이라 말한 것을 카카오톡 채팅방을 통해 우연히 목격했다.

피해자를 지원하는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는 "피해자가 문제를 제기하자 진흥원 측이 두 사람에 대해 최하 수준의 징계를 내렸다"며 "이를 불공정하다고 판단한 여성이 재심, 부서 이동 요청을 위해 회사 간부와 면담하는 과정에서 2차 가해가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A씨를 만나 2차 가해를 당한 피해자는 간부 B씨를 만나서도 또다시 2차 가해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남자들이 있는 단체 카톡방에는 더 심한 말이 많을뿐더러 요즘은 유부녀들이 더 심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 '피해자가 예민한 것 같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해 5월 해당 여성은 부산시에 신고했고 시가 8개월간 조사 끝에 올해 1월 이런 조사 결과가 나온 것이다.

시가 2차 가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자 간부 A씨가 이 여성에 대한 보복성 특별 감사도 진행한 사실도 확인됐다.

휴직 기간이 만료된 피해자가 휴직 연장을 요청했으나 회사가 받아들이지 않고, 이를 결근 처리해 감사를 벌인 것이다.

해당 보복 감사는 진행 중 부산성폭력상담소 제지로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진흥원 측은 A씨에 대해 견책, B씨는 감봉 1달을 명령했다.

현재 피해자는 여전히 직장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는 "피해자가 복귀를 준비하던 중 기관장으로부터 2차 가해를 또다시 당했다"며 "회사 측이 문제 해결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1년 넘는 기간 동안 피해자는 여전히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서 이동만 하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였는데 회사가 사건을 더 확대해서 피해자 고통이 가중됐다"며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고 스스로도 피해자가 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