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안갯벌, 세계 대표로 우뚝…신안군, 세계유산 등재 환영

송고시간2021-07-27 10:43

beta

박우량 전남 신안군수는 27일 신안갯벌이 포함된 '한국의 갯벌(Korean Tidal Flat, Getbol)'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결정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세계유산 등재라는 목표를 위해 보호지역의 규제를 무릅쓰고 1천100.86㎢에 달하는 넓은 면적의 갯벌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신안갯벌이 이끌어 왔다.

이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결정으로 신안갯벌은 국내를 대표하는 갯벌에서 이제는 세계를 대표하는 갯벌로서 우뚝 서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유산 신안 갯벌
세계유산 신안 갯벌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박우량 전남 신안군수는 27일 신안갯벌이 포함된 '한국의 갯벌(Korean Tidal Flat, Getbol)'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결정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갯벌'은 전날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전체 위원국 지지를 통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목록에 등재됐다.

신안군은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전체 유산신청 면적의 85%에 달하는 넓은 면적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했다.

세계유산 등재라는 목표를 위해 보호지역의 규제를 무릅쓰고 1천100.86㎢에 달하는 넓은 면적의 갯벌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신안갯벌이 이끌어 왔다.

신안 갯벌
신안 갯벌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많은 규제를 동반한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세계자연유산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동참해 준 군민들의 참여와 협조가 세계유산등재라는 쾌거의 한 축이 됐다고 군은 설명했다.

신안 갯벌은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힘든 특이퇴적체와 90종 5만4천 개체에 달하는 물새가 방문하는 철새이동 중간기착지로서 '한국의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에 큰 역할을 했다.

신안 갯벌
신안 갯벌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갯벌이 지구 생물 다양성의 보존을 위해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하고 멸종위기 철새의 기착지로서 가치가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고 군은 전했다.

이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결정으로 신안갯벌은 국내를 대표하는 갯벌에서 이제는 세계를 대표하는 갯벌로서 우뚝 서게 됐다.

갯벌 탐사 나선 박우량 신안군수
갯벌 탐사 나선 박우량 신안군수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박우량 신안군수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조속히 종료돼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드넓은 신안갯벌에서 자연을 통해 위로받고 힐링할 기회가 하루빨리 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