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3명 식당 감염 확인…김총리 사과하라"

송고시간2021-07-27 10:17

beta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7일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집회가 아닌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부겸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치 7·3 대회(전국노동자대회)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원인인 듯 오인할 수 있는 발언으로 '민주노총 죽이기'의 포문을 연 김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지난 17일 긴급 입장문을 통해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히면서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승민·안철수에도 사과 요구…"악의적 언론에도 법적 조치" 경고

29일 세종 집회 연기하고 30일 원주 집회는 1인 시위로 변경

발언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발언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민주노총에서 열린 '7.3 전국노동자대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27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7일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집회가 아닌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부겸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치 7·3 대회(전국노동자대회)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원인인 듯 오인할 수 있는 발언으로 '민주노총 죽이기'의 포문을 연 김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 17일 긴급 입장문을 통해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히면서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집회 참가자 4천701명 중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확진자 3명도 이달 7일 음식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노총은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을 비판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도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또 일부 언론도 '민주노총 죽이기'에 가세했다며 "그 정도가 매우 악랄한 언론에 대해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의 주된 경로는 실내 밀집 생활 감염"이라며 "감염 가능성이 현저하게 낮은 야외 집회 등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 아닌 실질적으로 실효적인 방역 대책으로의 전환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정부는 벼랑으로 내몰리다 못해 추락하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통로를 제시해야 한다"며 "민주노총이 계속 요구한 노·정 교섭의 틀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이달 29일 세종시에서 개최키로 했던 집회는 연기하고 30일 강원도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앞 집회는 1인 시위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ljglory@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