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대표팀, 오늘 오후 온두라스 제물로 도쿄올림픽 '8강 가자'

송고시간2021-07-28 06:01

beta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8강 진출 낭보를 준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5시 30분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온두라스와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여자 에페 대표팀이 27일 단체전 은메달로 분위기를 바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학범호,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최종전…5년 전 패배 설욕도 노려

'金 후보' 펜싱 남자사브르 단체전 출격…황선우는 자유형 100m 준결승

[올림픽] 도쿄올림픽 남자축구대표팀
[올림픽] 도쿄올림픽 남자축구대표팀

(가시마=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한국 선수들이 경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7.22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8강 진출 낭보를 준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5시 30분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온두라스와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4개 팀이 나란히 1승 1패씩을 거둔 B조에서 한국은 골 득실(+3)에서 앞서 조 1위를 달린다.

뉴질랜드에 0-1 충격패를 당한 뒤 루마니아를 4-0으로 대파해 흐름을 뒤집었다.

조 2위 온두라스에는 갚아야 할 빚이 있다.

한국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8강전에서 온두라스에 0-1로 져 탈락했다.

김학범호는 화끈한 승리로 5년 만에 설욕하고 기세를 8강 이후로 이어갈 참이다.

축구대표팀은 도쿄올림픽에서 2012년 런던 대회 동메달 이상의 역대 최고의 성적에 도전한다.

[올림픽] 선전 다짐하는 펜싱 대표팀
[올림픽] 선전 다짐하는 펜싱 대표팀

(도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1일 도쿄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연습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 김형열 코치. 2021.7.21 [김형열 코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펜싱 개인전에서 동메달 1개에 그친 한국의 검객들은 단체전에서 명예 회복을 벼른다.

여자 에페 대표팀이 27일 단체전 은메달로 분위기를 바꿨다. 28일에는 금메달 후보인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출격한다.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을 비롯해 이 종목 세계랭킹 1위 오상욱(25·성남시청), 베테랑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과 막내 김준호(27·화성시청)는 2012년 런던 대회 이래 9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 재현에 나선다.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는 이날 오전 자유형 100m 준결승전에 출전한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서 종전 기록을 0.07초 당긴 47초9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전체 6위로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올랐다.

황선우는 상위 8명 안에 들면 29일 오전 결승전에서 다시 물살을 가를 수 있다.

이미 금메달 3개를 석권해 세계를 경악게 한 한국 양궁은 남녀 개인전 64강과 32강전을 이틀째 이어간다.

이번 대회 2관왕에 오른 '고교생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이 27일 32강 문턱에서 주저앉아 충격을 안겼지만, 한국은 남녀 개인전마저 휩쓸면 한국 양궁은 리우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전 종목 싹쓸이 신화를 쓴다.

일본 유도의 상징 일본무도관에서는 남자 90㎏급 곽동한, 여자 70㎏급 김성연이 메달 획득 도전장을 내민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