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속도 줄이세요. 경찰이 숨어 있어요" 미 식당의 특별한 서비스?

송고시간2021-07-27 13:00

beta

미국 도로변의 한 식당이 커다란 간판에 웃음을 자아내는 문구를 적어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의 한 식당은 노란색 바탕의 큰 간판에 '금요일 오후 1~6시 생선튀김'이라며 메뉴를 홍보한 후 그 밑에 "속도를 줄이세요. 표지판 뒤에 경찰이 숨어있어요"라는 안내 문구를 게재했다.

확인 결과 경찰은 실제 식당 간판 뒤에 숨어서 과속차량을 단속한 적이 한번도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통사고 줄이려는 식당의 묘책

경찰은 SNS 사진 올리며 유쾌한 모습

미국 도로 옆 식당 간판
미국 도로 옆 식당 간판

식당 메뉴 설명이 가장 위에 있고, 그 아래에 "경찰이 숨어있다"며 운전자들의 웃음을 자아내는 안내 문구가 있다. [브리지빌 경찰서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도로변의 한 식당이 커다란 간판에 웃음을 자아내는 문구를 적어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의 한 식당은 노란색 바탕의 큰 간판에 '금요일 오후 1~6시 생선튀김'이라며 메뉴를 홍보한 후 그 밑에 "속도를 줄이세요. 표지판 뒤에 경찰이 숨어있어요"라는 안내 문구를 게재했다.

그러나 확인 결과 경찰은 실제 식당 간판 뒤에 숨어서 과속차량을 단속한 적이 한번도 없었다.

이는 식당 주인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만들어낸 것이었다.

식당 주인은 "(식당 앞) 코너 부근에서 거의 매일 사고가 발생해 예방 차원에서 표지판을 세웠다"면서 "지금까지 경찰이 실제로 간판 뒤에서 함정 단속을 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또 실제 안내 문구대로라면 순찰 차량이 표지판 뒤에 완벽히 감춰져 있어야 하지만, 사진상으로는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한 대가 다 가려지지 않고 일부 노출돼있다.

해당 지역을 관할하는 브리지빌 경찰서도 이런 사실을 뒤늦게 파악했지만 불쾌해하기보다는 오히려 즐거운 듯하다. 경찰은 식당 간판 뒤에 경찰차를 세워두고 간판을 촬영해 페이스북에 올렸다.

경찰은 간판의 문구가 과속 차량의 속도를 줄이도록 유도해 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경찰은 페이스북에서 "우리가 웃음거리가 된 것 같다"면서도 식당을 언급하며 "잘했다"고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식당 주인은 "표지판이 경찰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위험 운전을 줄여 그들의 업무를 수월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식당 간판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자 패러디도 잇따르고 있다.

미국 식당 간판 패러디
미국 식당 간판 패러디

"지금 간판을 보고 있다면 길을 주시하고 있지 않은 것이다"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식당 간판 패러디
미국 식당 간판 패러디

"여기서 먹고 싶다"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식당 간판 패러디
미국 식당 간판 패러디

"평생 먹어본 가장 맛없는 식사"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kit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