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밤새 25명 확진…창원 제조업체 관련 9명 집단감염

송고시간2021-07-27 09:47

beta

경남도는 26일 오후 5시 이후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5명이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창원 확진자 중 9명은 지역 내 제조업체 관련이다.

전날 방역 당국이 외국인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찾아가는 임시 선별검사소' 선제 검사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국인노동자 잇단 감염 (CG)
외국인노동자 잇단 감염 (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26일 오후 5시 이후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5명이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역별로 창원 21명, 김해 3명, 고성 1명이다.

창원 확진자 중 9명은 지역 내 제조업체 관련이다.

전날 방역 당국이 외국인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찾아가는 임시 선별검사소' 선제 검사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확진자 중 8명은 중국과 베트남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로 파악됐다.

창원 확진자 중 2명은 지역 내 음식점 관련으로, 누적 확진자는 80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창원 확진자와 김해·고성 확진자 중 5명은 도내 확진자와 접촉했고, 9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6천771명(입원 1천45명, 퇴원 5천707명, 사망 19명)으로 늘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