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U+, '젤리고' 제작사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

송고시간2021-07-27 09:40

beta

LG유플러스[032640]는 키즈 콘텐츠 역량을 강화하고자 인기 애니메이션 '젤리고'를 제작한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LGU+는 드림팩토리스튜디오의 키즈 콘텐츠 기획·제작역량에 주목해 U+아이들나라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려고 지분투자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박종욱 LGU+ CSO(전무)는 "앞으로도 오리지널 키즈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파트너들과 제휴·투자를 통해 IP를 확보, U+아이들나라를 교육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키즈콘텐츠 공동 제작·신규 IP 확보 등 협력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키즈 콘텐츠 역량을 강화하고자 인기 애니메이션 '젤리고'를 제작한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 지분투자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설립된 드림팩토리스튜디오는 중국 등 해외 시장에서 '젤리고'의 인기로 2019년과 2020년 무역의 날에 각각 100만달러·300만달러 수출탑을 받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유망 스타트업 '아기유니콘'에 선정되기도 했다.

LGU+는 드림팩토리스튜디오의 키즈 콘텐츠 기획·제작역량에 주목해 U+아이들나라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려고 지분투자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LGU+의 캐릭터인 '유삐와 친구들' 기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팡팡다이노' 및 신규 애니메이션의 지식재산(IP) 확보 등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박종욱 LGU+ CSO(전무)는 "앞으로도 오리지널 키즈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파트너들과 제휴·투자를 통해 IP를 확보, U+아이들나라를 교육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김희동 드림팩토리스튜디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유삐와 친구들'의 성공적인 론칭과 다양한 신규 IP의 제작 및 사업화에 힘쓰고 플랫폼과 콘텐츠의 동반성장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