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아깝다 5발 차' 진종오, 혼성도 탈락…도쿄는 노메달(종합2보)

송고시간2021-07-27 12:09

beta

'사격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함께 출전, 합계 575점(추가은 286점, 진종오 289점)을 기록하며 9위로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위까지 본선 2차전 진출…8위와 동점이지만 10점 획득 수 밀려 9위로 탈락

[올림픽] 진종오,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 출전
[올림픽] 진종오,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 출전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올림픽 사격 대표팀 진종오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과녁을 조준하고 있다. 2021.7.27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사격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함께 출전, 합계 575점(추가은 286점, 진종오 289점)을 기록하며 9위로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본선 1차전은 30분 동안 남성 30발, 여성 30발을 각각 쏴서 합산 점수가 높은 순서로 8개 팀이 2차전에 진출한다. 1발당 최고 10점, 총점 만점은 600점이다.

진종오-추가은은 8위와 동점을 이뤘지만, 10점 획득 수에서 밀려 아쉽게 9위로 내려갔다.

8위 하니예흐 로스타미얀-자바드 포루기(이란)는 10점을 18개, 진종오-추가은은 13개 쐈다. 10점 5발 차이로 희비가 갈렸다.

추가은의 29발째 8점도 아쉬웠다. 9점 또는 10점만 쏘던 진종오-추가은의 유일한 8점 기록이었다.

하지만 추가은은 흔들리지 않고 마지막 격발을 10점에 맞히며 끝까지 집중력을 보여줬다.

왼쪽 가장 끝 사대에서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임한 진종오와 추가은은 마지막 5분을 남기고 각각 6발, 5발을 남겨둔 상태였다.

진종오도 27∼29발째를 내리 9점에 쐈지만, 마지막 30발째로 10점을 올리는 투혼을 펼쳤다.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김보미(23·IBK기업은행)도 합계 573점을 쏴 11위로 본선 2차전에 오르지 못했다. 김보미가 288점, 김모세는 285점을 기록했다.

[올림픽] 숨 고르는 진종오
[올림픽] 숨 고르는 진종오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올림픽 사격 대표팀 추가은이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사격 중 숨을 고르고 있다. 2021.7.27 ondol@yna.co.kr

본선 2차전은 20분 동안 남녀 각각 20발을 쏴 순위를 정한다. 2차전 4위까지가 결선으로 간다.

1·2위 팀은 금메달 결정전에서, 3·4위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결한다.

진종오는 24일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도 결선 진출에 실패한 데 이어 혼성 경기에서도 본선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이번 대회를 빈손으로 마치게 됐다.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한 진종오는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7개로 늘리면 양궁 김수녕(금4·은1·동1)을 넘어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금메달은 중국의 팡웨이-장란신이 차지했다.

팡웨이와 장란신은 이번 대회 10m 공기권총 개인전에서 나란히 남녀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팡웨이는 베이징 금메달, 리우 동메달을 이어 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은메달은 진종오의 유력한 라이벌로 꼽히던 아르템 체르누소프와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가 가져갔다. 바차라시키나는 이 대회 여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다.

팡웨이-장란신은 본선 1차전 3위, 2차전을 1위로 통과해 금메달 결정전에서 ROC 조를 꺾었다. 체르누소프-바차라시키나는 본선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2위를 했다.

동메달은 올레흐 오멜추크-올레나 코스테비치(우크라이나)에게 돌아갔다.

[올림픽] 진종오의 올림픽
[올림픽] 진종오의 올림픽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올림픽 사격 대표팀 진종오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1차전 통과에 실패한 뒤 점수판을 바라보고 있다. 2021.7.27 ondol@yna.co.kr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