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인터, 전기차 핵심 '구동모터코아' 해외 생산거점 확대

송고시간2021-07-27 09:34

beta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기차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아'의 해외 생산 거점을 확대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국 쑤저우시에 있는 모터코아 생산법인 포스코코아(POSCO-CORE)의 신주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 결정에 따라 포스코코아를 중국 거점법인으로 활용해 지난해 연간 3만 대이던 중국 구동모터코아 생산량을 2025년까지 90만대로 확대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포스코코아' 유상증자에 참여해 최대 주주로

중국 포스코코어 전경
중국 포스코코어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기차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아'의 해외 생산 거점을 확대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국 쑤저우시에 있는 모터코아 생산법인 포스코코아(POSCO-CORE)의 신주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포스코가 대주주로 운영 중이던 포스코코아가 신주를 발행하고 이를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자회사인 포스코SPS가 인수하는 방식이다.

투자비는 약 586억원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410억원, 포스코SPS가 176억원을 각각 투입해 공장 부지 확대 이전과 설비 증설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유상증자로 100% 자회사인 포스코SPS의 지분을 포함해 총 72%의 지분을 확보, 포스코코아의 최대 주주가 된다.

중국은 글로벌 최대 친환경차 생산 지역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에 있어 가장 중요한 국가로 꼽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산하는 구동모터코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산하는 구동모터코아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 결정에 따라 포스코코아를 중국 거점법인으로 활용해 지난해 연간 3만 대이던 중국 구동모터코아 생산량을 2025년까지 90만대로 확대할 방침이다. 포스코코아는 이미 90만대 목표량 중 54만대 수주를 완료했다.

이를 시작으로 유럽, 북미 등 다른 지역에도 판매 확대 기반을 마련해 2025년까지 국내 200만대, 중국 90만대, 북미 65만대, 유럽 45만대를 생산해 총 400만대 판매체제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규모는 2020년 625만대에서 2030년 3천890만대 수준으로 연평균 15%씩 성장할 전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상반기 구동모터코아 판매량은 약 50만대로, 지난해 판매량 69만대의 72%를 이미 달성했다"면서 "구동모터코아 사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회사의 새로운 먹거리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SPS 분기 영업이익 100억원 돌파
포스코SPS 분기 영업이익 100억원 돌파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