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왕실 후원 국제학교 부산 온다…2024년 개교

송고시간2021-07-27 08:05

beta

영국 왕실 후원 학교가 부산 강서구에 들어선다.

부산시는 27일 오후 3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명지국제신도시 내 국제학교 건립 협약을 체결한다.

올해 안에 건축설계를 시작해 2024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LH·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오늘 건립 협약

부산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부산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영국 왕실 후원 학교가 부산 강서구에 들어선다.

부산시는 27일 오후 3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명지국제신도시 내 국제학교 건립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은 국제학교 설립을 위해 경제자유구역 내 부산시 토지에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제학교(K-12)를 건축, 부산시에 기부채납하는 것이다.

올해 안에 건축설계를 시작해 2024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학교를 운영할 로얄러셀스쿨은 영국 런던 남부 크로이던주에 본교를 둔 168년 역사를 가진 왕실 후원학교다.

학업의 우수성과 사회공헌 전통성을 인정받은 명문 학교로 알려져 있다.

다국적기업 근무자 가족을 위한 기반시설인 이 국제학교는 강의동, 기숙사, 체육관 등 우수한 시설을 갖추고 유치원(pre-K)부터 고등학교 과정까지 국내외 학생을 대상으로 전 과정을 영어로 수업한다.

시는 서부산권에 명품학교가 들어서면 동·서간 교육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