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에너지재단, 저소득층 위한 에너지 사용 환경 개선 협약

송고시간2021-07-27 06:19

beta

울산시는 한국에너지재단과 폭염·한파에 취약한 저소득층을 위한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두 기관은 협약에서 에너지 빈곤층 해소를 위한 지속 가능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에너지 복지 사업 확산과 정착에 앞장서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에너지 소외 계층 920가구를 발굴하고, 한국에너지재단은 시가 추천한 저소득층에 대해 총 20억여원(가구당 평균 220만원, 최대 300만원)을 들여 단열 및 창호 공사, 보일러·냉방기 설치 등 에너지 사용 환경을 개선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철호 시장 "폭염·한파로부터 피해 없도록 지원하겠다"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한국에너지재단과 폭염·한파에 취약한 저소득층을 위한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두 기관은 협약에서 에너지 빈곤층 해소를 위한 지속 가능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에너지 복지 사업 확산과 정착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 사업 대상 가구가 사는 주택의 에너지 효율 향상과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에너지 소외 계층 920가구를 발굴하고, 한국에너지재단은 시가 추천한 저소득층에 대해 총 20억여원(가구당 평균 220만원, 최대 300만원)을 들여 단열 및 창호 공사, 보일러·냉방기 설치 등 에너지 사용 환경을 개선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한국에너지재단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집중적으로 발굴, 폭염·한파로부터 피해가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