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이전키로

송고시간2021-07-27 05:47

beta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두고 서울시와 갈등을 빚던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오전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키로 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협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협의회는 전날 밤 회의를 열어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직접 옮기기로 결정했다.

장동원 협의회 총괄팀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기간에 기억공간을) 이전할 장소가 없어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는데 시의회에 작지만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다"며 "임시공간은 협의회가 운영한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월호 기억공간'
'세월호 기억공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두고 서울시와 갈등을 빚던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오전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키로 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협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협의회는 전날 밤 회의를 열어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직접 옮기기로 결정했다.

장동원 협의회 총괄팀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기간에 기억공간을) 이전할 장소가 없어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는데 시의회에 작지만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다"며 "임시공간은 협의회가 운영한다"고 했다.

임시공간은 서울시의회 로비와 담벼락에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 장소로 기억공간을 임시로 이전한 뒤 서울시 측과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앞서 유족 측과 서울시는 지난 23일부터 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며 대치해 왔다.

서울시가 밝힌 철거 시한인 전날에는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이 3차례에 걸쳐 기억공간을 찾았으나 오전 2차례 면담 시도는 무산됐고 오후 면담에서도 별다른 가시적 성과가 없었다.

이번 중재안은 전날 오후 기억공간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서울시의회 의장 등이 유족과 면담할 때 본격적으로 논의돼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은 이날 오전 10시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 뒤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로 옮길 예정이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