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캘리포니아, 백신접종 의무화…공무원·의료진에 명령(종합)

송고시간2021-07-27 05:20

beta

미국 최대의 도시 뉴욕시가 34만명에 달하는 시(市) 공무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와 경찰 등 시 소속 근로자 전원을 대상으로 9월 13일까지 백신 접종을 마쳐달라고 요구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뉴욕시에 이어 캘리포니아주도 주 정부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착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미접종자 중심으로 델타 변이 확산하자 강제 조치 착수

미 백신접종률 50% 미달…48개 주에서 일주일 새 신규 환자 10%↑

뉴욕시 공무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선언한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
뉴욕시 공무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선언한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최대의 도시 뉴욕시가 34만명에 달하는 시(市) 공무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와 경찰 등 시 소속 근로자 전원을 대상으로 9월 13일까지 백신 접종을 마쳐달라고 요구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9월 13일은 뉴욕시의 약 100만명 학생들이 교실로 복귀하는 개학일이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9월은 회복의 중심점"이라며 "개학 첫날인 9월 13일까지 모든 시 근로자들은 백신을 맞아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백신 미접종자 때문에 코로나 확산 가능성이 커진다면서 민간 사업장 고용주들도 근로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NYT에 따르면 현재까지 뉴욕 시민 500만명이 적어도 1차례 백신을 맞았지만,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은 여전히 200만명에 달한다.

그 사이 델타 변이 유행으로 최근 뉴욕의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6월 말과 비교해 3배가 넘는 800여명 수준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뉴욕의 한 영어 교사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뉴욕의 한 영어 교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시에 이어 캘리포니아주도 주 정부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착수했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24만6천여명의 주 정부 직원, 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명령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 정부 공무원은 백신을 맞은 뒤 접종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고 제출하지 않을 경우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의무화 조치는 다음 달 9일부터 23일까지 시행된다.

캘리포니아주에선 주민의 64%가 1차 접종을 마쳤지만, 최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와 샌디에이고 카운티 등 대도시 권역을 중심으로 델타 변이가 확산하고 있다.

뉴섬 주지사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대유행이 일어나고 있다"며 "접종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과 캘리포니아의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에 앞서 미국의사협회(AMA), 미국간호사협회(ANA) 등 50여 개 의료보건 단체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의료 종사자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감염 급증과 함께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으로 보건 단체들은 모든 보건 의료 및 장기 요양 시설 고용주들의 직원들에 대한 백신 접종 요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AP=연합뉴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2차 주사까지 맞은 완전 접종자는 1억6천300만명으로, 미국 전체 인구 대비 49.1%다.

백신 접종률이 아직 50%를 넘지 못한 상황에서 델타 변이에 따른 코로나 재확산 현상은 미국 전역에서 나타나고 있다.

CNN 방송은 존스홉킨스대 자료를 인용해 지난주 48개 주(州)에서 코로나 신규 환자가 전주 대비 최소 10% 이상 늘었고 34개 주에선 신규 감염자 증가 비율이 50%를 넘겼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선 지난주 코로나 발병률이 2월 이후 가장 높았고, 입원 환자는 2주 만에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조너선 라이너 조지워싱턴대학 의대 교수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은 코로나에 감염될 위험이 매우 높다"며 "백신 미접종자는 술집에 가거나 식당에서 식사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