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펜싱 사브르 오상욱 탈락 경기서 '부당하게 내준 1점' 논란 [올림픽]

송고시간2021-07-26 22:52

beta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성남시청)의 2020 도쿄올림픽 개인전 탈락이 결정된 8강전에서 상대방의 득점 하나가 부당하게 올라갔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한펜싱협회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오상욱은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 첫날인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전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져 메달 획득이 불발됐다.

이 경기 도중 상대에게 올라가지 않아야 할 점수가 올라갔다는 주장이 온라인상에서 나오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디오 판독 뒤 까닭 없이 상대 점수 올라가…"대회 진행 실수로 보여"

24일 8강전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는 오상욱
24일 8강전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는 오상욱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성남시청)의 2020 도쿄올림픽 개인전 탈락이 결정된 8강전에서 상대방의 득점 하나가 부당하게 올라갔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한펜싱협회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오상욱은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 첫날인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전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져 메달 획득이 불발됐다.

오상욱은 생애 첫 올림픽을 앞두고 2년째 세계랭킹 1위를 지키며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됐지만, 바자제와 13-13까지 맞서다 내리 실점하며 고배를 들었다.

그런데 이 경기 도중 상대에게 올라가지 않아야 할 점수가 올라갔다는 주장이 온라인상에서 나오고 있다.

논란이 되는 장면은 1피리어드 중 나왔다.

오상욱이 5-4로 앞선 가운데 두 선수가 서로 달려들어 공격을 시도하며 양 투구에 불이 모두 들어왔고, 심판은 바자제의 공격이 더 앞섰다고 판단해 1점을 줘 5-5 동점이 됐다.

비디오 판독이 시행된 이후에도 심판은 원래의 판정을 유지하기로 했는데, 이후 점수판에서 1점이 더 올라가 5-6이 됐다는 주장이 영상으로 경기를 다시 본 팬들을 중심으로 나온 것이다.

펜싱협회 관계자는 "화면을 통해서는 그런 상황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상 펜싱 경기에선 심판이 상황을 판단하고 운영위원이 점수를 올리는데, 비디오 판독 이후 판단에 대한 손짓에 운영위원이 올리지 않아야 할 점수를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다만 협회 관계자는 "대회 진행상의 실수로 보이나 현장 구성원 등에게서도 사실관계를 좀 더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화면에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 좀 더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운영 미숙으로 벌어진 실수 탓에 접전에서 한 점을 내준 게 맞았다면 오상욱으로선 억울할 법한 상황이지만, 이 부분이 인정된다 하더라도 경기 결과를 바꾸기는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경기 중 상황을 인지한 이가 없다 보니 현장에서는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채 결과를 확인하고 서명하는 절차를 거쳤기 때문이다. 펜싱협회가 국제연맹에 유감을 표현하거나 재발 방지를 요구하는 선에서 일단락될 공산이 크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