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주자들, 김경수 수감에 잇따라 "마음 아파" "미안하다"

송고시간2021-07-26 19:46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26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구속 수감되자 일제히 "가슴이 아프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SNS 글에서 "김 전 지사가 못 다 이룬 동남권 메가시티를 제가 완성하겠다"며 "한없이 무거운 짐을 지게 된 김 전 지사의 뒷모습에 무척 마음이 아프다"고 적었다.

추 전 장관은 자신에게 후원금을 보낸 지지자가 '김 전 지사 구속에 가슴이 무너진다'고 쓴 글을 공유하고 "월주 스님 가시는 길에 인사 드리느라 사랑하는 김경수 동지를 안타깝게도 마음으로만 배웅해 몹시 서운하던 차였다"며 이같이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경수, 수감 전 발언
김경수, 수감 전 발언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수감 당일인 26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26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26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구속 수감되자 일제히 "가슴이 아프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친문 적자'인 김 전 지사의 수감으로 구심점을 잃은 친문 진영에 대한 구애 차원도 없지 않아 보인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SNS 글에서 "김 전 지사가 못 다 이룬 동남권 메가시티를 제가 완성하겠다"며 "한없이 무거운 짐을 지게 된 김 전 지사의 뒷모습에 무척 마음이 아프다"고 적었다.

이어 "동남권 메가시티 완성은 정부 책임자의 강력한 의지와 추진력이 필요하다. 이재명이 하겠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김 전 지사의 뜻, 대한민국 미래 구상을 실현해 내겠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SNS에 "든든한 지지자가 계시는 한 결코 물러서지도, 포기도 말고 진실의 힘으로 견뎌 주시라고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자신에게 후원금을 보낸 지지자가 '김 전 지사 구속에 가슴이 무너진다'고 쓴 글을 공유하고 "월주 스님 가시는 길에 인사 드리느라 사랑하는 김경수 동지를 안타깝게도 마음으로만 배웅해 몹시 서운하던 차였다"며 이같이 썼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전날 밤 SNS에서 "거짓의 감옥으로 당신을 보내야 한다. 미안한 마음밖에 없는데 휴대폰을 통해 들려오는 '미안하다'는 김 전 지사의 말이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지사가 세상을 향해 던진다는 진실의 부메랑이 조금이라도 더 빨리 돌아올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이를 악물고 노력하겠다"며 "미안하다는 말밖에 할 수 없어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

s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GWkHisf66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