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홍빈 실종' 브로드피크서 22년 전 사라진 한국인 시신 발견

송고시간2021-07-26 18:14

beta

히말라야 브로드피크에서 조난된 김홍빈 대장을 찾는 과정에서 22년 전 이곳에서 실종된 다른 한국 산악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26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브로드피크에서 김홍빈 대장을 찾던 수색대가 다른 한국인 남성 허모씨의 시신을 찾았다.

히말라야의 험준한 환경에서 실종된 시신을 22년이라는 오랜 시간 뒤에 발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99년 브로드피크 등반 중 사라진 산악인 허모씨

산악인 김홍빈 대장
산악인 김홍빈 대장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천47m)에서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실종된 가운데 현지 베이스캠프(4천950m) 인근에서 22년 전 실종된 다른 한국 산악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26일 외교부 당국자와 산악계에 따르면 이달 중순께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 근처에서 한 외국인 등반대가 한국인 남성 허모씨의 시신을 찾았다.

허씨(당시 27세)는 1999년 7월 29일 연세대 산악부 등정대 소속으로 브로드피크를 오르다가 해발 7천300m 지점에서 등반을 포기하고 내려오던 중 실종됐다.

다른 대원들은 다음날 허씨가 사라진 사실을 깨닫고 수색작업에 나섰지만, 허씨의 것으로 보이는 의류 등 유류품 일부만 찾았다.

이후 2005년 K2 등반을 위해 방문한 박영석 대장이 허씨를 포함해 이곳에서 숨진 산악인 2명을 추모하는 동판을 K2 베이스캠프에 있는 추모 바위에 부착하기도 했다.

히말라야의 험준한 환경에서 실종된 시신을 22년이라는 오랜 시간 뒤에 발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앞서 2009년 9월 직지원정대 일원으로 히말라야 히운출리 북벽을 오르다 연락이 끊긴 민준영·박종성 대원 시신이 10년 만인 2019년 7월 발견된 전례가 있지만, 다수 실종자는 히말라야에 잠들었다.

허씨를 추모했던 박영석 대장도 2011년 10월 안나푸르나에서 코리안 루트를 개척하다 사라졌으며 끝내 찾지 못했다.

blueke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e3Co-W-ye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