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소 건조 선박서 50대 노동자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송고시간2021-07-26 18:09

beta

건조 중인 대형 선박 내부에서 50대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20분께 영암군 삼호읍 한 조선소에서 50대 중반 여성 노동자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건조 중인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바닥층 공간에서 호흡과 맥박을 잃은 채 발견된 것으로 파악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폴리스라인
폴리스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목포·영암=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건조 중인 대형 선박 내부에서 50대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20분께 영암군 삼호읍 한 조선소에서 50대 중반 여성 노동자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했다.

A씨는 조선소가 운영하는 구급차에 의해 목포지역 대형병원으로 이송됐고, 의료진은 당일 오전 9시께 사망 판정을 내렸다.

경찰은 의료진 신고를 받고 A씨 사망 사건을 접수했다.

경찰은 A씨가 건조 중인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바닥층 공간에서 호흡과 맥박을 잃은 채 발견된 것으로 파악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직전 맡았던 업무와 사망 간 인과 관계를 파악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