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돈치치 48득점 11리바운드…슬로베니아, 남자농구 사상 첫 승리

송고시간2021-07-26 17:08

beta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은 슬로베니아 남자 농구가 루카 돈치치(22·댈러스 매버릭스)의 맹활약을 앞세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슬로베니아는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를 118-100으로 제압했다.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에이스' 돈치치가 올림픽 데뷔전에서 3점 슛 6개를 포함해 홀로 48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해 자국에 승리를 안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돈치치, 올림픽 남자농구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 2위 타이기록

두 주먹 불끈 쥔 돈치치
두 주먹 불끈 쥔 돈치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은 슬로베니아 남자 농구가 루카 돈치치(22·댈러스 매버릭스)의 맹활약을 앞세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슬로베니아는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를 118-100으로 제압했다.

1991년 유고슬라비아에서 독립한 뒤 이듬해 열린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2016 리우 대회까지 한 번도 남자농구 본선 무대를 밟지 못했던 슬로베니아는 고대하던 올림픽 첫 경기에서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승전고를 울렸다.

아르헨티나는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랭킹 4위, 슬로베니아는 16위에 자리한 팀이다.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에이스' 돈치치가 올림픽 데뷔전에서 3점 슛 6개를 포함해 홀로 48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해 자국에 승리를 안겼다.

돈치치의 48득점은 역대 올림픽 남자농구 최다득점 2위 타이기록이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호주 대표팀의 에디 팔루빈스카스가 48점을 기록한 바 있다.

1위인 오스카르 슈미트(브라질·55득점)와는 7점 차로, 돈치치는 슈미트가 이 기록을 세운 1988년 이후로는 올림픽 한 경기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올린 선수가 됐다.

돈치치 '슛'
돈치치 '슛'

[AFP=연합뉴스]

돈치치는 전반에만 31점을 몰아치며 펄펄 날았다.

그의 활약에 힘입어 전반 62-42로 멀찍이 달아난 슬로베니아는 후반에도 두 자릿수 격차를 지키며 여유롭게 승리를 확정했다.

다만 공격을 주도하던 돈치치는 경기 종료 4분 35초를 남기고 벤치로 물러나 슈미트의 기록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슬로베니아에서는 이날 마이크 토비가 11득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클레멘 프레펠리치도 2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아르헨티나는 루이스 스콜라가 23득점, 파쿤도 캄파소가 21득점으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