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상공인 손실보상 준비 범정부TF 구성키로

송고시간2021-07-26 16:29

beta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최근 국회를 통과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집행 속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해 준 국회에 감사를 표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이번에 최초로 시행하는 '소상공인 손실보상'과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를 중심으로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세부 보상기준 마련, 손실규모 산정을 위한 심사인력 확보, 사전심의 준비 등을 해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총리 "1∼3차 유행 때보다 이동량 감소 더뎌…협조 절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최근 국회를 통과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집행 속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해 준 국회에 감사를 표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김 총리는 이번에 최초로 시행하는 '소상공인 손실보상'과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를 중심으로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세부 보상기준 마련, 손실규모 산정을 위한 심사인력 확보, 사전심의 준비 등을 해나가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민원과 이의신청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총리는 "휴가철 높은 이동량, 델타 변이 증가추세, 예방 접종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단기간에 급격한 확진자 수 감소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강력한 통제를 유지한다면 7월 말 또는 8월 초 정점을 지난 후 점차 안정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이동량을 줄이는 것이 관건인데 1∼3차 유행과 비교하면 이번에는 이동률 감소 속도가 더디다"라며 국민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