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투협 "ISA에 비과세 혜택 환영…자산형성 지원 기대"

송고시간2021-07-26 16:20

beta

금융투자협회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서 발생한 금융투자소득에 비과세 혜택 등을 제공하기로 한 정부의 세법개정안에 대해 26일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금투협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금융소비자가 합리적 투자 판단으로 예·적금 등에 편중된 금융자산을 투자상품으로 전환해 스스로 저금리·고령화 시대를 대비하게 됐다"며 "금융투자업계는 자본시장을 통한 ISA의 자산형성 지원기능 강화 정책에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자본시장은 주식 및 공모펀드 등에 대한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요 확보로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그 결과 많은 국민들이 기업의 성장이익을 같이 향유하면서 재산증식을 할 수 있는 선순환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금융투자협회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서 발생한 금융투자소득에 비과세 혜택 등을 제공하기로 한 정부의 세법개정안에 대해 26일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금투협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금융소비자가 합리적 투자 판단으로 예·적금 등에 편중된 금융자산을 투자상품으로 전환해 스스로 저금리·고령화 시대를 대비하게 됐다"며 "금융투자업계는 자본시장을 통한 ISA의 자산형성 지원기능 강화 정책에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본시장은 주식 및 공모펀드 등에 대한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요 확보로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그 결과 많은 국민들이 기업의 성장이익을 같이 향유하면서 재산증식을 할 수 있는 선순환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세법개정안에 따르면 2023년부터 ISA로 국내 주식이나 국내 주식형 펀드에 투자해 발생한 소득에는 공제 금액 한도 없이 세금을 매기지 않는다.

또 ISA 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손익은 통산해 순이익 200만원까지는 과세하지 않고 초과분에 대해서는 9% 분리과세를 적용한다. 이 같은 세제 혜택은 3년 이상 ISA를 보유해야 받을 수 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