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쇠기둥…미 운전자 '구사일생'

송고시간2021-07-26 17:00

beta

미국 도로에서 쇠기둥이 갑자기 날아와 운행 중이던 차량에 꽂히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맨디 포프 씨는 지난 22일 오전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몰고 애리조나주 메사시(市) 51번 고속도로에 진입하던 중 1.2m 길이의 쇠기둥이 앞유리 중앙 부분을 뚫고 들어와 뒷좌석에 박히는 사고를 당했다.

포프 씨는 "도로에 떨어진 쇠기둥이 튀어 오르면서 마치 미사일처럼 내 쪽으로 날아왔다"며 "앞 유리를 뚫고 들어온 쇠기둥은 얼굴 바로 옆을 지나쳤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앞유리 중앙 뚫고 운전자 얼굴 스쳐지나가

운전자는 심리적 후유증에 불면증 호소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쇠기둥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쇠기둥

애리조나공공안전부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미국 도로에서 쇠기둥이 갑자기 날아와 운행 중이던 차량에 꽂히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맨디 포프 씨는 지난 22일 오전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몰고 애리조나주 메사시(市) 51번 고속도로에 진입하던 중 1.2m 길이의 쇠기둥이 앞유리 중앙 부분을 뚫고 들어와 뒷좌석에 박히는 사고를 당했다.

쇠기둥은 포프 씨 얼굴을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갔다.

사고는 당시 앞서 주행하던 픽업트럭의 트레일러가 도로와 충돌하면서 실려있던 쇠기둥이 땅으로 떨어지면서 발생했다.

포프 씨는 "도로에 떨어진 쇠기둥이 튀어 오르면서 마치 미사일처럼 내 쪽으로 날아왔다"며 "앞 유리를 뚫고 들어온 쇠기둥은 얼굴 바로 옆을 지나쳤다"고 말했다.

쇠기둥이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차량
쇠기둥이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차량

애리조나공공안전부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애리조나 공공안전부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포프 씨 차 앞 유리에는 큰 구멍이 났고, 차량 뒷좌석 중앙에는 쇠기둥이 박혀있다.

다행히 이번 사고로 포프 씨가 크게 다치진 않았지만, 그녀는 심리적으로 큰 후유증을 겪고 있다.

그녀는 "끔찍한 경험 탓에 제대로 잠을 잘 수 없고 차를 타거나 차 안에 있는 것도 무섭다"고 했다.

포프 씨는 비슷한 사고가가 나지 않도록 운전자들이 차량이나 트럭에 싣는 모든 물품을 단단히 고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쇠기둥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쇠기둥

애리조나공공안전부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su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LUlYY2xZf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