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베이징 신화를 요코하마로'…야구대표팀 결전지 도쿄 입성

송고시간2021-07-26 15:36

beta

올림픽 야구 '디펜딩 챔피언' 한국 야구대표팀이 26일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2008 베이징 대회에서 9전 전승의 신화를 쓰고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야구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13년 만에 복귀한 2020 도쿄올림픽에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해 다시 한번 금메달에 도전한다.

도쿄올림픽 야구 경기는 28일 후쿠시마현 아즈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일본과 도미니카공화국의 A조 조별리그 경기를 빼곤 전 경기가 도쿄 인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벌어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야구대표팀 일본 도착
[올림픽] 야구대표팀 일본 도착

(나리타=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이 26일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이동하고 있다. 2021.7.26 ondol@yna.co.kr

(나리타=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 야구 '디펜딩 챔피언' 한국 야구대표팀이 26일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김경문 감독과 국가대표 선수 24명, 코치진 등은 일본 수도권의 관문인 나리타 공항에 도착해 타액 검사 등 입국과 방역 절차를 마치고 1시간 40분만인 오후 3시 10분께 입국장으로 나왔다.

한국에서 상무,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와 세 차례 평가전을 치르고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 야구대표팀은 곧바로 도쿄 하루미에 있는 올림픽 선수촌으로 이동했다.

2008 베이징 대회에서 9전 전승의 신화를 쓰고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야구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13년 만에 복귀한 2020 도쿄올림픽에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해 다시 한번 금메달에 도전한다.

[올림픽] 일본 도착해 각오 밝히는 김경문 감독
[올림픽] 일본 도착해 각오 밝히는 김경문 감독

(나리타=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이 26일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26 ondol@yna.co.kr

도쿄올림픽 야구 경기는 28일 후쿠시마현 아즈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일본과 도미니카공화국의 A조 조별리그 경기를 빼곤 전 경기가 도쿄 인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벌어진다.

한국은 29일 오후 7시 이스라엘과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고, 31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미국과 격돌한다.

조 1위를 차지하면 A조 1위가 유력한 일본과 승자전의 첫 경기를 한일전으로 치른다.

야구대표팀은 27일 오타구장, 28일 일본체육과학대학에서 각각 공식 훈련을 한다.

대회에 참가하는 6개 팀은 조별리그 시작 전까지 요코하마 스타디움을 밟지 못한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