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 윤대경-주현상 자체 징계…10경기 출장정지+제재금 700만원

송고시간2021-07-26 15:28

beta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호텔 술자리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한 투수 윤대경(27)과 주현상(29)에게 자체 징계를 내렸다.

한화는 26일 구단 징계위원회를 열고 윤대경과 주현상에게 각각 10경기 출장 정지 및 제재금 700만원을 부과했다.

한화가 자체 징계로 부과한 제재금 700만원은 KBO 상벌위(제재금 200만원)보다 징계 수위가 더 높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대경(왼쪽)과 주현상
윤대경(왼쪽)과 주현상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호텔 술자리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한 투수 윤대경(27)과 주현상(29)에게 자체 징계를 내렸다.

한화는 26일 구단 징계위원회를 열고 윤대경과 주현상에게 각각 10경기 출장 정지 및 제재금 700만원을 부과했다.

앞서 KBO 상벌위원회에서 나란히 1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두 선수는 이에 따라 후반기 20경기를 뛸 수 없게 됐다.

한화 구단은 "구단 내규 위반으로 인한 품위 손상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고 설명했다.

한화가 자체 징계로 부과한 제재금 700만원은 KBO 상벌위(제재금 200만원)보다 징계 수위가 더 높았다.

두 선수는 지난 5일 새벽 호텔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1명, 일반인 여성 2명 등과 사적인 모임을 했다.

이중 윤대경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지만 키움 히어로즈의 한현희, 안우진이 6분 동안 합석하면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