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정신 훼손에 머리 숙여 사죄"

송고시간2021-07-26 15:09

beta

박성제 MBC 사장이 2020 도쿄올림픽을 중계하면서 잇따라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26일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90도로 허리를 굽혀 사과한 박 사장은 이어 "신중하지 못한 방송,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하신 시청자들께 MBC 콘텐츠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올림픽 중계 잇단 물의에 대국민 사과 회견…방역 논란도

올림픽 방송사고 사과하는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방송사고 사과하는 박성제 MBC 사장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정진 기자 = 박성제 MBC 사장이 2020 도쿄올림픽을 중계하면서 잇따라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26일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90도로 허리를 굽혀 사과한 박 사장은 이어 "신중하지 못한 방송,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하신 시청자들께 MBC 콘텐츠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난 주말은 MBC 사장 취임 후 가장 고통스럽고 참담한 시간이었다"며 "급하게 1차 경위를 파악해보니 특정 몇몇 제작진을 징계하는 것으로 그칠 수 없는, 기본적인 규범 인식과 콘텐츠 검수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철저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책임도 파악하고 대대적인 쇄신 작업을 하겠다. 방송강령과 사규, 내부 심의규정을 강화하고 윤리위원회, 콘텐츠 적정성 심사 시스템도 만들어 사고 재발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포츠뿐만 아니라 모든 콘텐츠 제작 때 인류 보편적 가치와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권과 성평등 인식을 중요시하는 전사적 의식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국민 사과하는 박성제 MBC 사장
대국민 사과하는 박성제 MBC 사장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박 사장은 회견 도중 세 차례 머리를 숙였다.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그래픽에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삽입하고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을, 엘살바도르 소개 때는 비트코인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화면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MBC는 개회식 말미 아나운서를 통해 사과하고, 다음 날 한국어와 영어로 공식 사과문을 냈지만 국내뿐만 아니라 외신에까지 해당 논란이 소개되면서 국제적으로도 비판받았다.

또 전날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면서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광고 중 화면 상단에 노출해 논란이 격화했다.

이외에도 자잘한 자막 사고 등으로 비판이 가시지 않자 박 사장이 결국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그러나 이날 회견이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4단계 상황 중에 치러졌고, 발열 확인과 마스크 착용 등이 이뤄지기는 했지만 30명 이상의 취재진이 참석해 방역 측면에서도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방송사고 사과하는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방송사고 사과하는 박성제 MBC 사장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