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 탓에 청년들 고통"

송고시간2021-07-26 15:25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진 최저임금 인상을 두고 "좋은 뜻에서 시행했지만, 결국은 일자리를 줄이는 결과로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26일 오후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첫 일정으로 청년 당원들과 서울 신촌의 한 스터디카페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하지 않나. 소상공인뿐 아니라 대학생도 피해를 본다'는 한 참석자의 말에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정책이 실제 현장에서 의도와 달리 실현되고 있으면 빨리 고쳐야 하는데, 현 정부가 하는 정책은 이념에 치우쳤다"며 "정치적 유불리가 정책을 수립하고 지속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많은 젊은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년당원과의 대화' 갖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청년당원과의 대화' 갖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에 있는 토즈 신촌본점에서 취준생, 알바생, 복학생 등 청년당원과의 대화를 갖고 있다. 2021.7.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진 최저임금 인상을 두고 "좋은 뜻에서 시행했지만, 결국은 일자리를 줄이는 결과로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26일 오후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첫 일정으로 청년 당원들과 서울 신촌의 한 스터디카페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하지 않나. 소상공인뿐 아니라 대학생도 피해를 본다'는 한 참석자의 말에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정책이 실제 현장에서 의도와 달리 실현되고 있으면 빨리 고쳐야 하는데, 현 정부가 하는 정책은 이념에 치우쳤다"며 "정치적 유불리가 정책을 수립하고 지속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많은 젊은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정책이 시장에서 어떻게 적용되느냐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며 "의도뿐 아니라 결과도 좋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도와 다른 결과가 발생했을 때는 빨리 정책을 바꿔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시장의 원리를 존중하는 정책을 만들고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당원과 일일이 주먹 악수를 하며 이름을 물었다. "정치를 시작하고 제가 제일 어려워하는 게 젊은 분들"이라고도 말했다.

26세 대학생인 지용호 씨는 "과연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결혼을 넘어 생존이 가능할지 고민이 든다"며 청년 취업 문제를 호소하기도 했다.

최 전 원장은 "젊은 세대들이 자신이 낳은 아이가 본인보다 좋은 미래를 살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면,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키울 수 있을 텐데"라며 "우리 세대가 젊은이들의 희망을 꺾어버린 상황을 만들어 참 마음 아프다"고 답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