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유도 우승후보 안창림, 코피 터져도 싸웠다…8강 진출

송고시간2021-07-26 14:24

beta

재일교포 3세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이 도쿄올림픽 16강에서 투혼을 펼쳤다.

세계랭킹 4위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16강전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10위)과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혈투 끝에 승리했다.

안창림은 공격을 시도하면서 충돌해 코피가 나고 얼굴에 상처가 생겼지만 개의치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넘어가라!'
[올림픽] '넘어가라!'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16강 경기에서 안창림이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6 yatoy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재일교포 3세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이 도쿄올림픽 16강에서 투혼을 펼쳤다.

세계랭킹 4위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16강전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10위)과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혈투 끝에 승리했다.

말 그대로 혈투였다. 안창림은 공격을 시도하면서 충돌해 코피가 나고 얼굴에 상처가 생겼지만 개의치 않았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승부를 보지 못한 안창림은 절반 이상을 기록해야 승리하는 골든스코어에 돌입했다.

그는 골든스코어 1분 20여 초에 상대방을 업어치기로 넘겼지만, 심판은 한판 혹은 절반으로 판정하지 않았다. 비디오 판독을 거친 뒤에도 마찬가지였다.

힘이 빠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안창림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골든스코어 2분 26초에 깨끗한 안다리 후리기 기술을 성공해 절반으로 승리했다.

cy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lITtYnlwBk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