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남자양궁, 인도 제압하고 4강전 진출…한일전 가능성

송고시간2021-07-26 14:02

beta

한국 남자 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2연패를 향해 순조로운 첫발을 뗐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첫 경기인 8강전에서 아타누 다스, 프라빈 자다브, 다룬딥 라이로 팀을 꾸린 인도에 6-0(59-54 59-57 56-54)로 이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활시위 당기는 오진혁
[올림픽] 활시위 당기는 오진혁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남자단체전 결승전에서 한국 오진혁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남자 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2연패를 향해 순조로운 첫발을 뗐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첫 경기인 8강전에서 아타누 다스, 프라빈 자다브, 다룬딥 라이로 팀을 꾸린 인도에 6-0(59-54 59-57 56-54)로 이겼다.

한국은 이어지는 미국-일본 경기 승자와 오후 3시 17분 준결승전에서 맞붙는다.

한국 남자 양궁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부터 7회 연속 단체전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올림픽] 빛나는 금메달을 향해
[올림픽] 빛나는 금메달을 향해

[도쿄=연합뉴스]

1988년 서울 대회부터 도입된 단체전에서 남자 대표팀이 4강 안에 못 든 것은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한 차례뿐이다.

남자 양궁은 이번 대회에서 2016년 리우 대회에 이은 2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에 도전한다.

앞서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우승한 한국은 남자 단체전에서도 우승하면 이번 대회 목표인 금메달 5개 전 종목 석권을 향한 6부 능선에 도달한다.

김제덕의 '코리아 파이팅!'과 함께 1세트를 여유 있게 가져간 한국 선수들은 치열했던 2세트 두 번째 발에서 전원이 10점을 쐈다. 인도는 마지막 사수가 8점을 쐈고, 한국은 세트점수 4-0으로 앞서나갔다.

마지막 3세트, 김우진이 첫발이 8점으로 빠졌지만, 김제덕과 오진혁이 연달아 10점을 쏘며 뒤를 받쳐 승리를 지켰다.

ahs@yna.co.kr

태풍이 오히려 반갑다?…양궁 대표팀 "이런 상황 우린 익숙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6I2wXnzmF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