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음악 에이전시 EMA, 글로벌 유통사 오차드와 파트너십

송고시간2021-07-26 11:52

beta

글로벌 대형 음악유통사인 오차드(The Orchard)가 국내 에이전시인 EMA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EMA 측이 26일 밝혔다.

EMA에 따르면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오차드는 EMA 소속 아티스트 음원 및 음반의 해외 유통을 하게 된다.

소니뮤직 자회사인 오차드는 전 세계 45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는 대형 유통사로, 방탄소년단(BTS)과 JYP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등의 글로벌 유통을 맡아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EMA와 오차드(The Orchard) 로고
EMA와 오차드(The Orchard) 로고

[EMA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글로벌 대형 음악유통사인 오차드(The Orchard)가 국내 에이전시인 EMA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EMA 측이 26일 밝혔다.

EMA에 따르면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오차드는 EMA 소속 아티스트 음원 및 음반의 해외 유통을 하게 된다.

또 EMA를 통해 한국 뮤지션과 협업하게 될 해외 아티스트의 작품도 오차드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로 유통할 예정이다.

EMA 측은 "오차드가 아시아 스타트업 레이블에 이런 투자를 진행한 것은 최초의 사례"라고 밝혔다.

소니뮤직 자회사인 오차드는 전 세계 45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는 대형 유통사로, 방탄소년단(BTS)과 JYP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등의 글로벌 유통을 맡아왔다.

지난해 10월에 출범한 EMA는 자유로운 환경에서 아티스트가 원하는 서비스를 '모듈식'으로 제공하는 에이전시로 죠지, 수민, 글렌체크 등 20여 팀의 국내 아티스트를 보유한다.

이호원 EMA 이사는 "체계적이면서 전문적인 뮤직 비즈니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