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김총리 "국민 70% 접종 후 부스터샷 여부 판단"

송고시간2021-07-26 11:55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전 국민 70%가 접종을 완료하고 나면 부스터샷(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접종)을 시행할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이같이 밝히고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자기 변화를 하고 있는 만큼 (적절한 시기에) 이 같은 판단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사의 백신을 위탁생산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8월 말이나 9월 초 쯤 시제품이 나온다는 것 같다"며 "시제품은 엄격한 검사를 해서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니, 이를 활용할때 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바이오, 8월말∼9월초 모더나 백신 시제품 생산"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전 국민 70%가 접종을 완료하고 나면 부스터샷(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접종)을 시행할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이같이 밝히고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자기 변화를 하고 있는 만큼 (적절한 시기에) 이 같은 판단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사의 백신을 위탁생산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8월 말이나 9월 초 쯤 시제품이 나온다는 것 같다"며 "시제품은 엄격한 검사를 해서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니, 이를 활용할때 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황희 장관과 대화하는 김부겸 총리
황희 장관과 대화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영상회의를 정부서울청사에서 참석하며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정부세종청사, 지자체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되며, 김 총리를 비롯한 중앙부처 장관들, 질병관리청장, 17개 시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2021.7.25 kimsdoo@yna.co.kr

최근 코로나 확산세와 관련해서는 "(고강도 거리두기로) 국민 이동량을 20% 정도로 줄이면 이달 말 쯤 정점을 찍고 확진자가 1천명대 수준에서 관리가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그러지 못하고 지금 상태로 (이동량이) 이어지면 내달 말에는 2천∼3천명 사이로 갈 수 있다는 부정적 전망도 나온다. 지금 확산세를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집회 강행 논란에 대해서는 "감염병과의 싸움을 하는 국민들에 대한 기본적 도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한 뒤 "민주노총에게 정부가 미온적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법적인 조치를 계속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