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희숙, 홍준표·유승민 尹 과거 비난에 "구태정치 그만 "

송고시간2021-07-26 12:05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26일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해 "최근 윤석열 후보에 대한 비난은 구시대 망령을 소환하는 구태 정치를 보는 것 같아 심히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SNS에서 "몸담았던 정권에 대한 공격은 정치 도의에도 맞지 않고, 오히려 자기부정"(홍준표 의원), "윤 전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기소·구형까지의 주체였다"(유승민 전 의원)는 발언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경쟁자를 끌어내리기 위해, 해묵은 상처를 다시 헤집는다"며 "우리는 구태 정치에 찌든 더불어민주당과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책과 비전으로 날 선 경쟁을 해야 한다"며 "최종 후보는 단 한 사람이지만, 경선 참여자는 모두 정권교체를 위해 싸울 전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을 향한 국민의힘 인사들의 입당 압박에는 "윤 후보를 견제하거나, 입당을 압박하거나, 이에 반발해 분열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5월 '대권 공부'를 하면서 잠행을 하던 시기에 윤희숙 의원을 만난 바 있다. 당시 윤 의원도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 전이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